2020년 9월 28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광주시 코로나19 피해 9차 민생안정 대책 발표
집합금지 시설 100만원·학생 10만원·신혼부부 30만원
임신부에게도 10만원씩…추석 이전 신속 지급

  • 입력날짜 : 2020. 09.15. 20:28
광주시가 추석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과 미래세대에 10만-1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용섭 시장은 15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정부가 10일 발표한 긴급 민생·경제 종합지원대책과 연계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가 심한 시민들을 위한 9차 맞춤형 지원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먼저 사회적 거리두기 준3단계 시행에 따라 8월27일부터 영업을 하지 못했던 집합금지 시설 18개 업종에 대해 100만원씩 지급한다.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실내스탠딩 공연장, 실내집단운동, 방문판매 등 직접 판매홍보관, 300인 이상 대형학원, 뷔페, PC방 등 정부가 지원 대상으로 지정한 10개 업종은 정부로부터 지원금을 받는다.

시는 게임장·오락실, 공연장(뮤지컬, 연극 등), 실내체육시설, 청소년수련시설, 목욕탕·사우나, 멀티방 DVD방, 유흥주점, 콜라텍 등 ‘준 3단계’ 조치로 집합금지가 적용된 8개 업종을 더해 지원하기로 했다.

지원규모는 정부지원 대상 시설이 3천337곳으로 33억3천700만원, 광주시 지원대상은 3천845곳으로 38억4천500만원이다.

정부는 소상공인 중 연매출 4억원 이하에, 매출이 줄어든 소상공인들에 대해 별도로 100만원씩 지원하기로 한 만큼 코로나19로 매출이 감소하고, 집합금지 행정조치로 영업에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은 2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시는 비대면 원격 수업 등으로 학업에 어려움을 겪은 중·고·대학생에게는 ‘힘내라 장학금’ 명목으로 1인당 10만원을 지원한다.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생들은 정부에서 별도로 20만원씩 지원할 예정이다.

또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광주 실현을 위한 정책의 일환으로 8천명의 임신부들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원한다.

축복받아야 할 결혼식에 집합 인원 50명 미만 제한, 뷔페 영업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은 신혼부부 가정에는 30만원이 지급된다. 신랑, 신부 중 한 사람 이상이 광주에 살아야 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간 광주에 있는 예식장에서 결혼식을 올린 부부가 대상이다.

시는 이번 대책에 따른 예산을 244여억원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재원은 이미 편성된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 지원 및 일자리 예산과 예비비 등으로 추석 이전에 신속하게 지원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 8차례 민생안정대책으로 국비 396억원, 시비 1천435억원 등 1천831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이 시장은 “강도 높은 집합금지 조치에 과도하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광주 공동체의 안전을 책임지는 방역 당국으로서는 불가피하다는 데 이해를 부탁하고 2단계 거리 두기가 하루빨리 끝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