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9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스포츠

‘경쟁률 11대1’ 2021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 21일 사상 첫 비대면 방식으로

  • 입력날짜 : 2020. 09.16. 19:17
2021년 입단 신인을 뽑는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가 21일 오후 2시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에 따라 이번 드래프트는 소수의 구단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진행된다.

지명 대상 선수와 가족의 참석과 팬들의 현장 관람도 불가능하다.

KBO 사무국은 스포츠전문 케이블 채널 MBC스포츠플러스와 네이버, 카카오 등 유무선 플랫폼으로 신인 드래프트를 생중계해 팬들의 궁금증을 풀어줄 예정이다.

올해 프로야구 신인 드래프트 대상자는 고교 졸업 예정자 856명, 대학 졸업 예정자 269명, 해외 아마추어 및 프로 출신을 포함한 기타 선수 8명 등 총 1천133명이다.

신인 드래프트는 10개 구단이 10라운드까지 진행하기에 대상자 중 100명의 선수가 프로야구에 취업할 수 있다.

프로 무대로 진입할 수 있는 경쟁률은 11대 1로 바늘구멍 수준이다.

지난해 팀 순위의 역순인 롯데 자이언츠-한화 이글스-삼성 라이온즈-KIA 타이거즈-kt wiz-NC 다이노스-LG 트윈스-SK 와이번스-키움 히어로즈-두산 베어스 순으로 선수를 지명한다.

KBO 사무국은 “국내 프로스포츠 사상 최초로 행사장과 각 구단 회의실을 화상으로 연결하는 언택트 방식으로 선수를 지명한다”며 “구단별 지명 선수 명단은 KBO 홈페이지에서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