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7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박지원 “5·18자료 진상위에 네 차례 제공”
“국정원, 법률로 국내정치 관여 절대 못 하게 할 것”

  • 입력날짜 : 2020. 09.21. 19:44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21일 5·18 민주화 운동 진실 규명을 위해 자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국정원이 보유한 관련 자료들을 진상조사위원회에 네 차례에 걸쳐 지원했다고 밝혔다.

박 원장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개혁 전략회의 언론 브리핑에서 “앞으로도 남김없이 발굴해서 계속 제공할 것이며, 인혁당 소송 관계자와 세월호 유가족 등과도 끊임없이 소통 중”이라고 말했다.

박 원장은 국정원이 국내정치에 절대로 관여하지 못하도록 개혁입법을 신속 추진하겠다는 뜻도 재차 밝혔다. 그는 “국정원이 앞으로 어떤 경우에도 국내정치에 절대로 관여하지 못하도록 법률로 명확히 하겠다”고 말했다.

박 원장은 이를 위해 “국정원이 법과 제도에 의한 개혁을 완성하기 위해 정치개입 금지와 대공수사권 이관을 골자로 하는 ‘국정원법’ 개정안이 빠른 시일 내에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국정원의 과학정보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계획도 소개했다. 박 원장은 “인공지능(AI), 인공위성 등 과학정보 역량을 획기적으로 강화할 것이며, 이를 위해 최근 과학정보본부장을 3차장으로 승격했고 조직을 개편했다”고 설명했다.

또 “앞으로 여성, 청년, 장애인의 역량을 적극 활용하겠다”면서 “최근 최초의 여성 차장 발탁에 이어 여성 간부를 확대하고, 올해 말을 목표로 장애인 채용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변호사를 ‘준법지원관’으로 각 부서에 배치해 기획·집행·평가 등 업무 전 단계에서 위법 여부를 점검, 또 점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