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1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스포츠

김연경, 대한민국체육상 수상
전 빙상 국가대표 박승희 등 8명 체육발전유공 청룡장

  • 입력날짜 : 2020. 10.15. 17:37
15일 열린 제58회 대한민국 체육상 시상식에서 ‘배구 여제’ 김연경이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부터 경기상을 받은 뒤 축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의 ‘살아있는 전설’ 김연경(32·흥국생명)이 제58회 대한민국체육상 경기상 영예를 안았다.

김연경은 15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58회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 및 2020 체육발전유공자 포상 전수식에서 이 부문 수상자로 호명됐다.

김연경은 지난 1월 복근이 찢어지는 부상을 안고도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 예선에 출전해 올림픽 티켓을 가져오는 투혼을 펼쳤다.

또 앞서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는 한국을 준결승에 올려놓고 4위팀 선수로는 이례적으로 올림픽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이와 함께 아시안게임에선 2014년 인천 대회 금메달, 2010년 광저우 대회 은메달,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동메달 사냥에 앞장섰다.

지난 6월 흥국생명과 계약해 11년 만에 국내 무대로 돌아온 김연경은 올 시즌 프로배구 V리그를 통해 팬들 앞에 설 예정이다.

2018년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 게임 육상종목에서 금메달 2개 등을 수상한 장애인 육상 국가대표 전민재의 어머니 한재영 씨는 ‘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을 받았다.

한편 한국 여자 선수로는 최초로 올림픽 쇼트트랙 전 종목에서 메달을 획득한 박승희(은퇴) 등 8명은 체육발전유공 청룡장을 받았다./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