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4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국민의힘, 5·18망언 의원 즉각 제명해야”
광주 시민단체, 기자회견서 역사왜곡처벌법 제정도 촉구

  • 입력날짜 : 2020. 10.19. 20:11
광주 시민사회단체들이 국민의힘에 5·18 망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전 국회의원들의 당 제명을 요구하며, 5·18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에도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광주진보연대와 광주전남대학생진보연합·시민행동 등 20개 단체는 19일 오전 국민의힘 광주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여주기식 쇼로 국민을 기만하는 ‘국민의힘’을 규탄한다”며 “최근 호남 민심을 얻고자하는 야욕을 드러내고 있지만, 정작 5·18 민중항쟁과 관련해서는 아무런 행동도 취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8월19일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무릎을 꿇고 5·18 망언 등에 사과를 했지만, 김진태 전 의원은 아직도 춘천갑 당협위원장으로 국민의힘에서 요직을 차지하고 있다”며 “역사왜곡처벌법 역시 국민의힘의 전신인 미래통합당의 반대에 발목 잡혀 아직도 국회에 계류 중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의 발언들이 진심이라면 김진태와 이종명, 김순례 같은 5·18 망언자들을 당장 제명하고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에 책임 있게 나서는 것이 마땅하지만 지금도 국민의힘은 보여주기식 쇼만 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특히 “애초에 21대 국회는 국민의힘의 방해로 역대 최악의 늦장 개원을 했다”며 “지금도 코로나19 사태로 민생법안을 포함한 여러 개혁안들이 빠르게 통과돼야 함에도 권력을 되찾는 것에만 골몰해 국회 업무를 마비시키고 정쟁만을 일삼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진심으로 5·18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할 생각이 있다면 당장 5·18 망언자들을 제명하고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진정성 없는 사탕발림으로 사태를 수습하려는 행태를 광주시민들과 국민들은 절대로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고 경고했다./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