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4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광산구 민간위탁 노동자 직접고용 합의 논란
별도 절차 진행 중에 사회적협동조합원 환경관리원 채용

  • 입력날짜 : 2020. 10.19. 20:11
별도의 가로환경관리원 공개채용 절차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광주 광산구가 민간위탁 노동자를 가로환경관리원으로 직접 고용키로 합의해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광산구는 19일 “월곡동과 하남2지구 구역 생활폐기물 수집과 운반을 대행하는 사회적협동조합의 조합원 12명을 전원 가로환경관리원으로 채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광산구는 폐기물 수집 운반 업무를 시설관리공단으로 일원화하기로 했는데 민간위탁 노동자인 조합원의 고용 승계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광산구는 이달 말 조합원 12명을 정년 연령인 만 60세 기준으로 공무직과 기간제 가로환경관리원으로 6명씩 나눠 채용할 계획이다.

현재 광산구는 이번 합의와 별도로 기간제 가로환경관리원을 공개채용 중이며 지원자 숫자가 선발 인원을 초과해 초기 전형에서 탈락자가 발생했다. 당시 공무직 7명 선발에 43명의 지원자가 몰렸으며 이번 고용 승계 방침이 일반 구직자에게 돌아갈 일자리를 대체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정년을 보장받는 공무직 가로환경관리원은 2018년 1월 이후 2년9개월째 신규채용이 없는 상황이다.

조합원의 가로환경관리원 전환을 둘러싼 잡음은 광산구의 직접 고용 제안을 거듭 거부해온 당사자에게 제한된 공공일자리가 돌아가면서 불거졌다.

해당 협동조합은 2018년 광주시 종합감사와 지난해 광산구의회 행정사무조사에서 잇따라 운영 문제를 지적받았다. 이로 인해 2013년부터 이어진 광산구와 협동조합의 수의계약은 지난해 9월 중단됐다.

광산구는 조합원들이 협동조합 존치를 요구하며 지난해 업무 일원화를 거부하자 자구책을 마련할 시간을 갖도록 올해 10월까지 1년간 계약을 연장했다.

그런데 올해도 조합원이 계약 해지와 광산구의 직접 고용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갈등은 이어졌다.

광산구와 협동조합의 합의는 시설관리공단 채용 공모에 참여하지 않은 조합원들이 민주노총 광주지역일반노조와 한 달 가량 농성과 단식 등 집단 행동을 이어간 끝에 이뤄졌다./광산=고훈석 기자


광산=고훈석 기자         광산=고훈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