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2월 25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지구촌소식

한국계 美 의원 4인방 “한미관계 가교 역할”
“북핵 해결·한미관계 신뢰 회복 노력” 한 목소리

  • 입력날짜 : 2020. 11.18. 19:26
미국 연방 하원의원 선거에서 당선된 한국계 4인방이 한미 관계 증진을 위한 가교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민주당 소속의 앤디 김(뉴저지주) 의원과 한국이름 ‘순자’로 알려진 매릴린 스트릭랜드(워싱턴주) 당선인, 공화당 소속의 영 김(한국명 김영옥·캘리포니아주) 당선인과 미셸 박 스틸(한국명 박은주·캘리포니아주) 당선인은 서로 힘을 합쳐 한미관계 개선에 일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재선에 성공한 앤디 김 의원은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더불어민주당 한반도 태스크포스(TF) 방미단을 면담한 자리에서 “백악관과 청와대의 가교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고 이 자리에 배석한 한인단체 미주민주참여포럼 측이 17일 전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북핵 문제 해법과 관련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측 및 외교안보팀과 긴밀히 상의하겠다”는 뜻도 전달했다.

김 의원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지낸 ‘오바마 키즈’의 일원으로, 당시 부통령을 지낸 바이든 당선인과도 호흡을 맞춘 경험이 있다.

또한 스트릭랜드 당선인은 최근 ABC방송 등에 출연해 안보와 경제 분야 등에서 한미 관계 개선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면서 “바이든 당선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달리 동맹과의 외교관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트릭랜드 당선인은 한국인 모친 김인민 씨와 미국인 흑인 아버지 사이에서 서울에서 태어났으며, 워싱턴주 타코마 시의원과 시장을 역임했다.

스트릭랜드 당선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계 4인방에게 전한 당선 축하 메시지를 공유한 뒤 “땡큐 프레지던트 문!”(Thank you President Moon!)이라며 감사의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영 김(한국명 김영옥·공화·캘리포니아) 당선인은 한국 특파원 및 현지 한인 언론들과 진행한 간담회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해 “청와대와 백악관이 어떤 관계에 있든지 간에 그것을 조율해줄 수 있는 것은 의회라고 생각한다”며 “다리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김 당선인은 “한미 관계 신뢰 회복이 가장 시급한 문제”라며 “코리아코커스와 한미의원연맹 활동을 통해 양국 관계 증진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미셸 박 스틸 당선인도 폭스뉴스와 로스앤젤레스(LA) 현지 지역방송 등에 출연해 “당파와 상관없이 한국계 당선인들과 서로 협력해 한미 관계 증진을 위한 가교 역할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이어 “항상 한인 사회와 함께 하는 정치인이 되겠다”며 한인 2세·3세 정치인들이 더욱 많이 배출될 수 있도록 밑거름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에서 태어난 영 김 당선인은 친한파 정치인으로 잘 알려진 에드 레이스 전 하원의원 보좌관과 캘리포니아 주하원의원 등을 역임했다.

서울 출생인 스틸 당선인은 오렌지카운티 수퍼바이저(행정책임자) 선거 등 모두 5차례 선거에서 연승해 한인사회에서 ‘선거의 여왕’으로 통한다./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