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7일(금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화순군 “무등산국립공원 확대 안 된다”
산림청 등 항의 방문…道 “지자체 의견 최대한 반영”
만연산·수만리 등 포함돼 지역 형평성 차원 문제 많아

  • 입력날짜 : 2020. 11.19. 18:28
무등산국립공원 확대 지정 계획에 강력 반발하고 있는 화순군이 관계 부처를 항의 방문해 협조를 요청하고 나섰다.

화순군은 19일 “최근 관계 부처를 방문해 제3차 타당성평가 결과에 따른 ‘무등산 국립공원 계획변경안’에 반대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지난 9월 제3차 국립공원 타당성 평가에 따라 국립공원관리공단 등은 현재 무등산 국립공원 지정 면적에 동구리 만연산, 수만리 일대 국유림, 공유림 1.113㎢를 추가 지정하는 계획안을 마련했다.

이에 대해 화순군은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군은 환경부, 산림청, 국립공원관리공단, 전남도 등 관계 기관에 반대 입장 의견서를 제출하고 전 군민 반대 서명운동을 펼쳐 주민들의 반대 서명부도 제출했다.

변경계획안에 따르면 무등산 국립공원 동부 관할 전체 신규 편입 면적 1.322㎢ 중 84.2%에 해당하는 1.113㎢가 화순 지역이다.

군은 지역 형평성, 해제 면적의 상대성을 고려할 때 변경계획안을 도저히 이해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해당 지역은 화순읍 동구리 만연산(도유림 51㏊), 수만리(국유림 53㏊)로 방문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화순 대표 휴양 관광 핵심 지역이다. 연계성있는 공익 사업이 계속 추진돼야 하는 지역이라는 점에서 변경계획안에 문제가 많다는 게 화순군의 입장이다.

이에 따라 군은 무등산 국립공원 계획변경안에 대한 항의와 협조 요청을 위해 지난 13일 전남도 산림자원연구소 방문을 시작으로, 16일 전남도 동부지역본부와 순천국유림관리소, 17일 환경부와 산림청을 방문했다.

전남도(동부지역본부 산림휴양과, 산림자원연구소)는 지자체의 의견을 존중해 의견 제출 시 화순군의 의견을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산림청은 환경부의 일방적 진행 절차에 대한 문제점을 반박할 계획이고 타당성 평가 결과에 대해서도 산림과학원과 협조해 다시 검증하고 화순군의 입장을 반영해 중앙산지관리위원회에 상정할 계획이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한편, 환경부는 향후 변경계획안에 대한 지자체 의견 청취, 관계기관 협의 절차를 거칠 계획이며 지자체의 의견 등을 최종안에 반영할 예정이다.

화순군 관계자는 “이번 공원 계획변경안은 절차와 결과에 문제가 있는 만큼 화순군의 의견이 관철되도록 화순군의회와 협력하겠다”며 “시장·군수협의회 등 지자체 협의회에 안건으로 상정해 다른 시·군과 공동 대응하겠다”고 밝혔다./화순=이병철 기자


화순=이병철 기자         화순=이병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