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2월 25일(목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곡성군민 94.6% “지역에 자부심 느껴”
올해 지역사회조사 결과…세대수 늘고 인구는 감소
청년인구 유입책 기업 유치 27.8%·농업 지원 20%

  • 입력날짜 : 2020. 12.27. 19:07
곡성군이 최근 공표한 2020년 곡성군 사회조사 결과, 곡성군민 대다수가 지역에 대해 자부심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곡성군은 지난 8월 21일부터 9월 7일까지 12일간 사회조사를 실시했다. 조사는 828개 표본가구 만 15세 이상 주민을 대상으로 인구, 소비·소득, 복지, 교육과 관련된 4개 부문 46개 항목에 대해 진행됐다.

조사 결과, 지역민의 소속감과 자부심 응답 비율이 눈에 띈다. 94.6%의 군민이 지역민으로서 보통 이상의 소속감과 자부심을 느낀다고 응답했다.

전반적인 사회 안전에 대한 불안 비율은 14%로 매우 낮게 나타났다. 하지만 신종 전염병과 자연재해의 경우 불안 비율이 각각 43%, 33.9%로 다른 항목에 비해 월등하게 높았다. 코로나19 감염병 확산과 지난 8월에 발생한 수해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세대 수는 늘고 인구는 다소 줄었다. 2019년 12월 31일 기준 세대수는 1만5천289세대로 전년(2018년) 대비 157세대 증가했다. 반면, 인구는 2만8천887명을 기록하며 2018년 대비 2.5%(737명) 감소했다. 1인 가구 증가, 자연적 요인에 따른 인구 감소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청년 지원 정책에 대해서는 취업 상담 알선과 창업 지원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높았다. 하지만 청년지원 정책의 대상자인 30대 이하에서는 청년 구직활동 수당 지원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높았다. 정책 실수요자인 청년의 목소리와 일반 주민의 요구가 다를 수 있다는 점을 감안, 청년정책을 수립해야 한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다.

효과적인 인구 유입책으로는 일자리 관련 사업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층 인구 유입을 늘리기 위한 방안에 대해 기업 유치를 통한 일자리 마련이 27.8%, 농업 분야 지원 확대를 통한 젊은 부농 육성이 20%를 차지했다.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청년 일자리 지원 사업(22.6%)과 사회적 기업 육성 사업(21.1%)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특히 석곡권은 마을기업 육성 사업이, 곡성권은 사회적 기업 육성 사업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다른 권역에 비해 높았다.

2020년 곡성군 사회조사 결과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곡성군 홈페이지(https://www.gokseong.go.kr/main)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곡성=이호산 기자


곡성=이호산 기자         곡성=이호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