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3월 3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TV/연예

MBC ‘놀면 뭐하니?’, 소외아동 등에 17억 기부

  • 입력날짜 : 2021. 01.11. 19:21
지난해 MBC에 200억원 광고 수익을 안긴 예능 ‘놀면 뭐하니?’ 팀이 소외아동 등을 위해 총 17억1천만원을 기부했다.

MBC는 지난해 상반기 MC 유재석의 다양한 부캐(부캐릭터·제2의 자아를 뜻하는 신조어) 활동으로 이룬 부가수익 2억9천만원을 기부한데 이어 연말에는 유산슬, 혼성그룹 싹쓰리, 걸그룹 환불원정대의 부가사업 수익금 총 17억1천만원을 소외계층 지원을 위해 기부했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싹쓰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아동들을 위해 기부한 음원·부가사업 수익은 총 13억원이다.

세부 기탁 내역을 살펴보면 유산슬이 부가사업 수익금 1억6천만원을 취약계층 노숙인 무료급식 지원사업을 위해 ‘안나의 집’에 기부했다.

싹쓰리는 음원 및 부가사업 수익 중 소아암 백혈병 환아 지원을 위해 한국소아암재단에 2억원을 전달했다. 이와 함께 사랑의열매의 저소득가정 결식아동 지원,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소외계층아동 심리치료 사업과 학대피해아동 지원사업, 세이브더칠드런의 학대 피해 아동 회복지원, 밀알복지재단의 아동청소년 악기·음악교육비 지원, 동방사회복지회의 입양대기아동 및 미혼양육모가정 지원에도 각각 2억원을 기부했다. 또한, 전 세계 어린이 영양실조 예방 지원을 위해 유니세프에 1억원을 전달했다.

환불원정대는 지파운데이션 여성용품 지원사업에 1억원, 함께하는 사랑밭의 두리모(미혼양육모) 가정 지원사업에 1억5천만원을 기부했다./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