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3월 9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광주시 “공개 토론하자”…시민단체 “못할 이유 없다”
중앙공원 1지구 사업 계획 변경 과정 특혜 시비
市, 이례적으로 토론회 제안…시민단체 등 참여

  • 입력날짜 : 2021. 01.17. 19:03
광주 중앙공원 1지구 민간공원 특례사업 계획 변경 과정에서 일고 있는 특혜 논란과 관련해 광주시가 공개토론회를 열자고 제안했다. 시 측의 이 같은 대응은 상당히 이례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광주시는 이번 공개토론회를 통해 특례사업 계획 변경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제기하고 있는 사업 계획 변경 관련 의문점을 해소하겠다는 입장이다.

박남주 시 환경생태국장은 17일 “시민단체와 언론, 전문가, 시민 등이 참여하는 공개토론회를 개최해 사업 계획 변경 과정을 투명하게 알리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 국장은 “이번 주초 시민단체와 연락해 공개토론회 방식과 시기 등을 협의할 것”이라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공개토론회를 열겠다”고 말했다.

시는 앞서 15일 입장문을 내고 “공원 일몰제에 대비해 민·관거버넌스 논의를 통해 가장 낮은 비공원시설 면적 비율(9.6%)로 사업을 추진하는 등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공개와 투명성을 원칙으로 토론회에서 사업 추진 과정을 확인·검증하고 의문점을 해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광주 시민단체들은 시가 제안한 공개토론회 참여를 거부할 이유가 없다며 공개토론회에서 갖가지 문제점을 지적하겠다는 입장이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정책위원인 기우식 참여자치21 사무처장은 “아직까지 공식적으로 시 측으로부터 공개토론회 관련 공문이나 연락을 받은 바 없다”며 “그러나 시의 제안이 오면 토론회에 나가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공개토론회 내용에 대한 내부 조율을 거칠 것”이라며 “이미 시민단체 간 사업 계획 변경안의 부당성을 폭넓게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는 지난 13일 중앙공원 1지구 민간공원 특례사업 계획 변경안을 발표했으며, 이에 시민단체들은 세대수 증가, 용적률 상향 등의 사업자 요구를 대부분 수용하면서 수익을 지나치게 배려했다고 비판했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와 광주경실련 등은 잇따라 성명을 통해 사업자의 사업계획 변경 계획안을 대부분 수용한 시의 행태에 실망과 우려를 표명한다며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정진탄 기자


정진탄 기자         정진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