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3월 8일(월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구례군, 지난해 귀농·귀촌인 523명 유치
정주의향·이주준비·이주실행·이주정착 4단계 지원
일손돕기 등 ‘농촌에서 미리 살아보기’ 신규 추진

  • 입력날짜 : 2021. 01.18. 19:54
구례군이 추진하고 있는 귀농·귀촌 유치지원 정책이 인구 유입으로 이어지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

특히 구례군은 올해 귀농·귀촌을 4단계로 나눠 체계적인 지원을 추진할 방침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구례군은 18일 “지난해 적극적인 귀농귀촌 지원 정책 추진 결과, 416세대 523명의 귀농·귀촌인을 유치했다”고 밝혔다.

전체 귀농·귀촌인 중 귀농 비율은 93세대 125명으로 24%, 귀촌은 323세대 398명 76%로 귀촌 비율이 더 높았다.

군은 고령화와 인구 감소에 대응해 단계별 ‘귀농·귀촌 유치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구례군은 귀농·귀촌 단계를 ‘정주의향’, ‘이주준비’, ‘이주실행’, ‘이주정착’ 등 4단계로 나누고 단계에 따라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정주의향’ 단계는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예비 귀농·귀촌인 단계다. 구례군은 이들에게 지역의 장점을 알리고 각종 지원사업을 공유하기 위해 귀농·귀촌인 유치 행사에 적극 참가할 계획이다,

‘이주준비’ 단계는 귀농·귀촌을 미리 경험하는 단계다. 구례군은 농촌에서 미리 살아보기, 농촌형 사회적 일자리 창출 사업을 지원한다.

‘이주실행 단계’는 본격적으로 귀농·귀촌을 실시하는 단계다. 구례군은 1년간 구례에서 살며 체계적으로 귀농·귀촌을 교육하는 ‘체류형농업창업지원센터’ 정착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주정착’ 단계는 귀농·귀촌을 완료한 단계다. 구례군은 정착을 돕기 위해 귀농·귀촌 워크숍, 이웃주민 초청행사, 지역민과의 융·화합 프로그램 운영을 추진한다.

무엇보다 올해 이주준비 단계에서는 일손돕기·영농실습 등 농촌 생활을 미리 체험할 수 있는 ‘농촌에서 미리 살아보기’ 프로그램을 새롭게 추진한다. /구례=이성구 기자


구례=이성구 기자         구례=이성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