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2월 26일(금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강진군, 서울 공공급식 농산물 공급 확대
수도권 고정 소비자층 확보 집중…올해 15억 매출 목표

  • 입력날짜 : 2021. 02.23. 19:26
강진군이 농가 소득 증대를 위한 강진 농산물 공공급식 사업을 확대한다.

군은 2018년 서울 동작구와 체결한 ‘도농상생 공공급식 지원사업’ 을 계기로 수도권 고정 소비자층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도농상생 공공급식 지원사업은 도농 자치단체와 1:1 매칭을 통해 기존 5-7단계에 달했던 복잡한 유통구조를 산지 직거래 방식으로 개선한 것이다. 생산자는 유통 비용을 절감하고 소비자는 신선하고 안전한 농산물을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받을 수 있다.

군은 군동면 소재 330㎡(1동) 규모의 공공급식센터를 건립하고 저온저장고와 기자재, 정육작업장 등 지속적으로 시설을 확충해 강진산 농·축산물을 동작구 어린이집, 복지회관 등 공공급식 시설에 납품하고 있다.

올해는 농산물 직배송 공급을 위해 전용 3.5t 냉장차량을 구비해 기존 물류 배송체계에서 발생되고 있는 식자재 변질 등 식재료 관리 문제점을 보완했다.

또 공공급식에 소요되는 농산물 수집·물류비 등 운영비를 지원해 안정적인 조달체계를 구축한다. 출하 전 잔류농약 검사에 필요한 안전성 검사 비용도 1건당 15만원 씩 지원하는 등 안전 농산물 생산 구축에도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군은 공공급식 확대를 통해 2018년 75개소, 1천만원을 기록했던 공급실적을 지난해 173개소, 10억원으로 수직 상승시킨 데 이어, 올해는 200개소, 15억원 이상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승옥 군수는 “공공급식을 통해 지역의 안전한 먹을거리를 제공하고 농민들의 친환경농산물 판로 확대 지원으로 생산과 소비의 선순환 구조를 확립해 소득 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진군은 지난해 공공급식, 로컬푸드 등 직거래를 통해 전년(123억원) 대비 201% 증가한 247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올해는 300억원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강진=정영록 기자


강진=정영록 기자         강진=정영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