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19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호남, 에너지 신산업 중심지로 도약한다
최초 에너지경제공동체 ‘호남 RE300’ 첫발…용역 착수
그린뉴딜·지역균형뉴딜 결합… 1차 에너지 자립 목표
민주연구원·K-뉴딜위원회 참여, 민주당 적극 지원 약속

  • 입력날짜 : 2021. 02.24. 20:08
광주·전남과 전북을 아우르는 호남권 최초의 경제공동체인 ‘호남 초광역 에너지경제공동체(호남 RE300)’ 용역 착수보고회가 24일 국회에서 개최됐다.

‘호남 RE300’은 그린뉴딜과 지역균형뉴딜을 결합한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 광역연합으로, 오는 2050년까지 호남이 지역 전력사용량의 300%를 신재생에너지 발전으로 생산하고, 추가 생산분을 타 지역·국가로 송전하는 구상이다.

이날 발표된 용역계획의 주요 내용에 따르면, 1단계는 2030년까지 풍력·태양광·수소 등 신재생에너지원을 확대하고 자립 전력망을 구축해 에너지 자립을 이루는 것이 목표다.

2단계는 2040년까지 에너지 저장 장치(ESS), 수소연료전지 등 유연성 자원을 확대하고, 호남에서 생산된 전기를 타 지역에 분배 및 판매하기 위한 장거리 송전망을 개선하는 것이 과제다. 3단계는 2050년까지 그린수소 터빈 등 대규모 유연성 자원을 확보하고 수출용 대용량 ESS 개발 및 생산하는 ‘RE300 에너지 수출’ 계획이다.

그간 광주·전남·전북 등 호남지역 26명의 민주당 국회의원들은 용역 착수까지 수개월간 공감대를 형성해왔으며, 3개 시·도당이 각 광역단체에 제안한 것이 일사천리로 성사돼 이번 프로젝트가 첫 삽을 뜨게 됐다.

향후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K-뉴딜위원회와도 관련 계획이 공유되는 등 추후 프로젝트 추진 과정에서 당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 프로젝트를 뒷받침하고 구체화하기 위해 소요예산 규모, 경제적 타당성, 계통망 확보 등 경제적·기술적 분석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날 보고회에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록 전남지사, 우범기 전북 부지사 등이 참석해 ‘호남 RE300’의 첫발을 축하했다.

이낙연 대표는 “호남은 신재생에너지 시대 주도할 여건 골고루 갖췄다”면서 “전북은 새만금, 광주·전남은 한국전력과 혁신도시, 광주는 빛그린단지 생산기지, 전남은 최대 풍력단지를 안고 있는만큼 이런 여건으로 에너지 공동체 구상은 당연하고 성공 가능성도 한국에서 가장 높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정분야 중심 광역경제권 구상을 호남이 선도하는 것이 매우 호남답다”고 평가했다.

김승남 전남도당위원장은 “에너지 수입국에서 에너지 자립국으로 가는 시작점이며, 호남의 새로운 미래 먹거리를 제공할 에너지원”이라고 호남 RE300의 의미를 전했다.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은 “그린뉴딜을 매개로 한 ‘호남뉴딜’의 핵심”이라며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충청권 등 초광역권의 경제 프로젝트로서 호남이 모색해온 새로운 미래 비전”이라고 강조했다.

3개 시·도당 위원장들의 전폭적인 지원 요청에 대해 홍익표 정책위의장(민주연구원장), 우원식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장, 이광재 K-뉴딜본부장, 김성환 탄소중립특별위원회 실행위원장 등 보고회에 참석한 당 핵심 위원회 위원장들도 적극적인 지원 의사를 전했다.

한편 ‘호남 RE300’ 용역은 5월께 완료되며, 이후 호남지역 국회의원 및 광역단체장, 당 지도부 등과 함께 대통령 보고회를 추진할 예정이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