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23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탄소중립 에너지자립도시 광주’ 닻 올렸다
市, ‘정책 총괄’ 민·관 거버넌스 추진위 출범
온실가스 100만t 감축 등 원년 실행계획 발표

  • 입력날짜 : 2021. 02.25. 19:44
25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45 탄소중립도시 추진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한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용집 시의회 의장, 5개 구청장 등 내빈들이 기관별 탄소중립도시 실행과제 실천 결의문을 들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김영근 기자
광주시가 ‘2045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도시’에 한발 다가섰다.

시는 민·관 거버넌스인 탄소중립도시 추진위원회를 출범시켜 시민주도 ‘2045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도시’ 원년을 이끌어간다는 구상이다.

광주시는 25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탄소중립도시 추진위원회’ 출범식을 개최하고 ‘2045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도시’ 추진 원년의 실행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용섭 광주시장, 양향자 국회의원, 김광란 광주시의회 그린뉴딜 특별위원회 위원장, 정영일 비상행동 공동대표 등 추진위원들과 시민단체 대표 등 주요인사 5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탄소중립도시 2021년 실행계획 발표, 탄소중립 홍보영상 상영, 꼬(꽃)두메 마을, 일곡동 자원순환 마을 우수사례 발표, 출범 선언문 낭독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그동안 113개 시민·사회단체는 기후위기 비상행동을 결성해 탄소중립에 대한 시민들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광주시의회는 ‘그린뉴딜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지원했다.

이를 토대로 시, 교육청, 시의회, 시민사회단체 등 각계 대표들이 참여하는 민·관 협력 거버넌스의 탄소중립도시 추진위원회가 출범하게 됐다.

추진위원회는 ‘시민주도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도시’ 추진의 최고 의결기구로, 광주 공동체의 역량을 모으고 탄소중립 정책을 총괄하는 역할을 한다.

위원회에서 합의된 내용은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해 구성된 탄소중립도시 추진단을 통해 정책 실행력을 확보해 나가게 된다.

이날 이용섭 시장은 올해 에너지전환, 건물, 수송 및 교통, 자원순환, 농축산, 흡수원 6개 부문에서 94개 사업에 총 7천589억원을 투입해 온실가스 배출량 전망인 947만t의 10.5%인 100만t 감축을 목표로 하는 ‘2045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도시’ 추진 원년 실행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시는 에너지 전환 부문에서 ▲시민참여형 친환경 신재생 에너지 대폭 확대를 위해 ‘내가 쓰는 전기는 내가 만들어 쓰기’의 일환인 1가정 1발전소 갖기 운동 ▲‘ESS 규제자유특구’를 통한 민간중심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 ▲시민들이 직접 참여·출자하는 ‘시민햇빛발전소’ 설치 ▲마을단위 에너지 자립을 위한 ‘에너지 전환마을’ 조성을 본격 추진한다.

건물부문에서는 친환경 녹색건축물 전환을 위해 ▲국·공립 어린이집과 노후 공공임대아파트 ‘그린 리모델링’ 사업을 실시하고 ▲공공부문에서 선도적인 ‘에너지 목표관리제’를 실시해 올해 기준 배출량 대비 32%를 감축할 계획이다.

수송 및 교통 부문에선 상무지구 ‘무인공공자전거 시스템’을 시범 운영하고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 및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 지원 등 친환경 교통수단을 확대한다.

자원순환, 농축산, 탄소흡수원 부문에서 ▲하수처리장 등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하고 온실가스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하는 ‘환경시설 탄소중립 프로그램’ 운영 ▲친환경 유기질 비료 공급 ▲3천만그루 나무심기를 지속할 예정이다.

이용섭 시장은 “탄소중립 에너지 자립도시는 150만 광주 공동체가 기후위기 대응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갖고 부응할 때에 비로소 이룰 수 있을 것”이라며 “올해 시민주도 녹색분권의 실현을 통해 깨끗하고 살기 좋은 글로벌 녹색도시, 광주를 함께 만들자”고 제안했다.

한편 탄소중립도시 추진위원회 출범을 시작으로 시는 ‘광주형 AI-그린뉴딜’ 이행체계 및 원년 실행계획을 확정하고 본격적으로 전국 최초 탈탄소 청정도시로의 대전환을 시도할 계획이다.

/정겨울 기자


정겨울 기자         정겨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