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23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전남도, 미래형 운송기기 산업 육성
2년간 기업 유치·강소기업 등 맞춤형 지원

  • 입력날짜 : 2021. 04.07. 20:25
전남도는 7일 “e-모빌리티·드론 기업 맞춤형 지원으로 관련 기업을 유치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미래형 운송기기 기업 역량강화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미래형 운송기기 기업 역량 강화 지원 사업은 지난해까지 3년간 실시한 ‘e-모빌리티 기업 역량강화사업’에 지원 분야를 드론 기업까지 확대한 것이다. 2년간 총사업비 17억원을 도내 e-모빌리티·드론기업 및 투자유치 대상 기업에 지원한다.

주요 사업 내용은 ▲초소형 전기차 등 e-모빌리티 핵심부품 기술 개발 및 제품 사업화를 위한 시제품 제작 ▲드론 운용서비스 안정성 확보를 위한 실증 지원 ▲드론시장 확대에 따른 공공 운용 서비스별 상업적 적용 등이다.

자세한 내용은 e-모빌리티 기업의 경우 4월부터 전남도와 영광군, 한국자동차연구원 및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 누리집에서, 드론 분야는 6월께 전남도와 고흥군, 전남테크노파크 누리집에서 각각 확인할 수 있다.

앞서 ‘e-모빌리티 기업 역량강화사업’은 지원 기업 매출 증가 25억원, 일자리 창출 15명, 특허 1건, 지식재산권 3건, 기업 유치 등 전남지역 e-모빌리티 산업 활성화를 이끌었다.

실제 전동킥보드와 전기자전거 생산업체인 ㈜유테크가 최근 영광군과 업무협약을 체결, 영광 대마전기차산업단지 3천302㎡ 부지에 29억원을 투자키로 했다. 도내 첫 PM(개인용 이동수단) 제조회사 유치다.

주순선 전남도 전략산업국장은 “e-모빌리티 산업을 중점 육성해 지역 혁신성장 성공 모델로 만들겠다”며 “e-모빌리티 산업이 미래 산업의 전진기지이자 지역 균형 뉴딜의 핵심거점으로 성장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