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24일(토요일)

VIEW ARTICLE
  다세대 주택 불안한 동거 대처 방법 없나   ( 2021-02-04 06:29 )
  NAME : 김덕형   |   HOME : http:// VOTE : 14   |   HIT : 21  
코로나19 시대에 대면접촉을 꺼리면서 배달문화도 덩달아 성행하면서 최근 가정에서 음식을 시켜먹은 광경은 이제 생활화가 된 듯 하다. 여기에 최근 원룸 등 다세대 주택 입주자들의 편의와 방범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야만 출입이 가능한 자동 방범문을 설치한 곳이 늘어나고 있지만 일부 입주자들의 허술한 비밀번호 관리로 범죄의 표적이 되고 있어 주의를 촉구하고자 한다. 자동 방범문(개폐문)은 원룸이나 아파트 입구에 저마다 해당 호실에 해당하는 비밀번호를 입력해야만 열리도록 구조가 되어 있다. 하지만 정작 문제는 허술한 비밀번호 관리인데 예를 들어 입주자가 음식을 주문하고서 문을 열어주기 귀찮다는 이유로 배달원에게 방범문 비밀번호를 알려주거나 자주 집을 방문하는 지인들에게 비밀번호를 말해주고 입주자가 방범문을 열고 들어올 당시 따라 들어온 외부인을 별 의심없이 제지하지 않고 있어 출입자 통제에 빈틈이 있다는 점이다. 심지어는 입구 한편이나 도어록 키패드 위에 작게 비밀번호를 적어두고 출입자에게 알려준다거나 입주민들이 불편해 한다며 아예 자동 방범문의 전원을 꺼놓아 무용지물로 만들어 놓은곳도 있다고 하니 다시 한번 내 주변을 살펴볼 일이다. 더욱 우려스러운 것은 모 언론보도에 따르면 배달기사들끼리 다세대 주택 비밀번호를 공유하기도 한다는 기사도 접한바 있다. 이렇게 다세대 방범문 비밀번호가 외부에 노출될 경우 전문 절도범이나 흉악범 사이에 공유될 수도 있어 결국 범죄 표적으로 전락할수도 있어 결국 순간의 방심과 부주의가 자신은 물론 이웃의 불행까지 야기할수 있다는 점도 알아야 할 것이다. 또한 다세대 주택 입구에 설치된 자동 방범문만을 너무 맹신한 나머지 정작 자신이 거주하는 세대의 출입문과 창문 등 시정을 소홀히 할 경우 범죄를 목적으로 침입한 사람에게는 그야말로 속수무책으로 피해를 입을수도 있다. 첨단 방범시스템 시대에 출입자 통제를 위한 자동 방범문 선호도 좋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나와 여러 이웃이 더불어 살아가는 다세대 문단속은 내가 책임진다는 철저한 방범의식이 선행되어야 할것이다. 《장성경찰서 정보안보외사과 김덕형》 전남 장성군 장성읍 영천로 164
  SITE : -

NAME :   PASS :

TOTAL : 290 , PAGE : 3 / 20
NO SUBJECT NAME DATE VOTE HIT
260 (독자투고) 불법무기 자진 신고해주기길 바... 김주영 03-29 5 12
259 재난지원금 미끼 문자피싱 수법 교묘 방심은 ... 김덕형 03-29 6 14
258 (독자투고) 교통방해ㆍ도시미관 해치는 불법 ...  ×1 문영수 03-28 6 33
257 이륜차 안전모 착용 ‘생명 지킴이’로 필수 박태엽 03-28 5 21
256 다세대 주택 불안한 동거 대처 방법 없나 김덕형 03-25 7 15
255 [독자투고]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제도 활...  ×1 이재복 03-24 8 21
254 코로나19, 테러 위험 지금 준비하자. 김석준 03-24 8 18
253 나른한 오후 봄철 불청객 춘곤증 경계하자 김덕형 03-24 7 23
252 [독자투고] 자녀 사칭 보이스피싱 '요주의...  ×1 이재복 03-23 9 17
251 구글 기프트카드 피싱, 나도 모르게 당할수 ... 김덕형 03-22 11 18
250 [독자투고] 이륜차 ‘인도주행’ 위험천만  ×1 이재복 03-21 11 26
249 독자투고 : 대학 동문회 사칭 정보수집 "피...  ×1 김주영 03-21 8 15
248 [독자투고]학교폭력 예방, 우리 모두 함께해... 김만중 03-18 5 28
247 라엘, 행복은 지금... 매일 매순간 행복... 젤카 03-18 9 15
246 공중 화장실 칸막이 범죄예방 차원 빈틈 메우... 김덕형 03-17 11 19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