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특집 > 의료/웰빙

광주기독병원, 선교사·제주영락교회와 ‘희망 릴레이’ 캄보디아 여성 골절수술 ‘새삶’

  • 입력날짜 : 2019. 05.14. 18:57
최근 광주기독병원은 교통사고 후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고 힘든 생활을 하고 있는 캄보디아의 한 여성에게 재수술을 통해 새로운 삶을 선물했다.
교통사고 후 제대로 치료받지 못한 캄보디아의 한 여성이 광주기독병원(병원장 최용수), 캄보디아 선교사, 제주영락교회(담임목사 심상철)의 도움으로 대퇴부 골절 재수술을 받아 건강을 되찾고 희망의 새 삶을 살게 됐다.

캄보디아 깜뽕스프 지역에서 살고 있는 세잉히응(21·여)씨는 2016년 오빠와 함께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가 교통사고를 당했다.

오빠는 사고현장에서 사망했고 세잉히응씨는 대퇴부 골절과 심한 찰과상으로 현지에서 골절부위 접합수술을 받았다. 그러나 그녀는 수술 이후 3년이 지나도 걸음걸이가 온전치 못하고 심한 통증을 호소하게 되었고 그녀가 출석하고 있는 캄보디아 생명나무장로교회 이형식 선교사의 주선으로 현지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결과 골절부위가 제대로 접합되지 않아 재수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그러나 현지의 의료적 수준과 환자의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캄보디아 현지에서는 재수술을 맡길만한 의료기관이 없자 이 선교사는 세잉히응 씨를 수술해 줄 수 있는 한국의 병원을 수소문했다.

환자의 수술관련 사연과 가족과 교인들이 수술비 마련을 위해 자신들이 모을 수 있는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소식을 SNS에 올리고 후원금을 모금하기 시작했다.

마침 제주영락교회 의료선교회(회장 진태일)에서 2018년 깜뽕스프 지역에 의료봉사를 다녀간 연고로 인해 진태일 장로(신제주학문외과 원장)가 이 환자를 돕기 위해 광주기독병원을 방문, 세잉히응 씨의 재수술이 가능하게 됐다.

지난달 11일 광주기독병원에 입원해서 재수술 후 약 한달간 재활치료를 받은 후 건강을 되찾은 세잉히응 씨는 지난 9일 퇴원하면서 보호자로 함께 입국했던 언니, 그리고 이 선교사 부부와 함께 활짝 웃으며 병원과 교회 측에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최 원장은 “광주기독병원이 교회와 기관, 선교사, 개인 후원자 등을 어려운 이웃과 연결해주는 희망릴레이를 통해 사랑 나눔을 실천할 수 있어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국내는 물론 지구촌의 어려운 이웃들을 향한 사랑 나눔과 희망의 징검다리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하겠다고 말했다”/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http://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kj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