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오월 영령 모독 황교안 기념식 참석 반대”
5월단체·시민단체·정치권 등 “5·18 욕보인다” 비난 고조
한국당 망언 의원 징계·조사위 구성 등 외면…지역민 분노

  • 입력날짜 : 2019. 05.14. 19:17
“광주 오지 마라”
제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와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가 14일 오전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기념식 참석 반대와 보수단체의 광주집회 계획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김영근 기자
5·18 39주년을 앞두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기념식 참석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기념식 당일 극우단체의 국립5·18민주묘지 등의 집회가 예고된 가운데, 황 대표의 방문이 5·18의 가치와 정신을 기리기보단 욕보이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한국당의 반발로 5·18 진상 규명을 위한 조사위원회 출범이 난항을 겪고 있는데다 5·18 망언 의원에 대한 제명 등 징계도 이뤄지지 않고 있고, 5·18 특별법 처리 역시 표류하고 있어 한국당에 대한 지역민들의 분노가 거세지고 있다.▶관련기사 3·4·6·7면

제39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와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는 14일 오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극우단체의 집회 개최와 황 대표의 5·18 국가기념식 참석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황 대표와 한국당 지도부들은 오는 18일 열리는 기념식 참석을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기자회견은 김후식 상임행사위원장, 박재만 광주시민단체협의회 공동대표, 한윤희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대표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들은 입장문을 통해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5·18 묵념을 금지토록 훈령을 개정했던 황 대표와 한국당은 진상조사와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가로막는 몽니를 부리고 있다”면서 “5·18을 모욕했던 자들에 대한 처벌은 커녕 이제는 당당하게 기념식에 참여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기념식과 추모행사에 참여하고자 한다면 망언 의원에 대한 확실한 퇴출,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에 대한 구체적 약속, 조건 없는 진상조사위 구성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며 “5월 영령들과 광주시민을 우롱하고 5·18의 숭고한 정신과 가치를 농락한 행위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보수를 표방하는 일부 단체가 17-18일 집회를 예고한 것과 관련해 “감히 광주시민에게 으름장을 놓고 있다”며 “이는 제사상을 걷어차겠다는 패륜적 행위”라고 날을 세웠다.

또 “우리의 요구에 확실한 답이 없는 기념식 참석과 참배는 받아들일 수 없고 묵과하지도 않을 것”이라며 “임계점에 다다른 광주시민들의 분노가 어떻게 터져 나올지 모르는 상황임을 인식하라”고 경고했다.

이날 서울에서도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5·18시국회의’가 “황교안 대표 등 한국당의 망월동 방문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시국회의는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망언 의원들을 비호하고 사실상 면죄부를 준 자유한국당 대표가 망월동을 방문하는 것은 오월 영령, 광주 시민, 국민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한국당은 21세기에도 여전히 광주 민주항쟁을 폭동으로, 유공자를 괴물로 인식하고 있다”면서 “반민주 정당, 시대착오 정당, 해체돼야 마땅한 정당임을 스스로 증명했다”고 강조했다.

민중당 지도부도 전날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당은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예의가 있다면 망언 의원부터 제대로 처벌하고 학살의 역사, 은폐와 통제의 역사부터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황 대표의 광주 방문은 5·18 성지를 정치 놀이터로 전락시키는 일”이라며 “이들은 5·18을 기념하기 위해 오는 게 아니라 광주를 이념대결의 장으로 만들고 5·18을 보수 세력 결집의 계기로 삼으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5·18 망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한국당 이종명 의원에 대한 제명과 관련,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상황이 쉽지 않아 의총을 열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이번 주 상황으로는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밝혀 이번 주 안에 제명 절차를 마무리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또 나 원내대표는 ‘5·18민주화운동 특별법 개정안’ 처리와 관련해 “이미 시간이 지나가 버렸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http://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kj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