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데스크 > 사회

“군공항 진전 없을 시 민간공항 이전 안돼”
시민권익위 특위 첫 회의 원칙적 공감대…반대여론 확산

  • 입력날짜 : 2020. 09.24. 19:08
광주시민권익위원회가 민간공항 이전사업 특별위원회를 가동하는 등 광주·전남 상생 협력과제인 민간공항의 무안국제공항 이전을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시민권익위의 결정사항으로 구성된 민간공항 이전 특위는 24일 1차 회의를 열고 2021년 예정된 민간공항 이전은 군공항 이전과 함께 가야한다는데 원칙적 공감대를 형성했다.

특위는 서정훈 광주NGO센터장을 위원장으로 두고, 시민권익위 분과위원장을 비롯해 전문가 4명 등 총 12명으로 구성됐다.

서 위원장은 “첫 회의에서 군공항 이전을 민간공항 이전과 함께 해야 한다는 제안이 있었고, 광주전남이 합의사항으로 군공항도 추진하기로 했던 안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음 회의에서는 민간공항 관련 제기된 안건을 두고 시민 의견 수렴절차를 밟을 것인지 여부를 본격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특위는 2차 회의를 오는 10월8일에 개최할 계획으로 여론 수렴 방식과 절차에 대해 폭넓게 다루기로 했다.

시민권익위의 소위원회 차원으로 운영 중인 특위는 민간공항 이전사업에 대한 시민의견 수렴방식을 시민 공론화로 제안하게 될지, 여론조사 형태가 될지 등 최종 결과를 도출해 본회의에 회부하고 확정지을 방침이다.

이날 이용섭 시장과 시의회 의장단, 상임위원장단 오찬 간담회에서도 민간공항 이전 문제가 논의됐다.

이 시장은 시도 행정통합을 비롯해 현안에 대한 시의회 의견을 청취하면서 최근 이슈로 부상한 민간공항 이전에 대해 의견을 물었는데, 의장단은 “광주 군공항이전 사업이 진도가 없는 상태에서 민간공항 이전은 반대한다”는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이에 이 시장은 “광주·전남 상생협력 과제로 포함했던 광주 민간공항 2021년까지 무안국제공항으로 이전은 단서 조항일 뿐 군공항 이전문제에 대해 적극 협조한다는 것을 전제로 한 사항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군공항 이전이 진도없이 이 상태를 유지한다면 (민간공항 이전) 그 부분에 대해 따져 묻겠다”고 강조했다. 시의회와 시민사회의 반대 여론이 확산되면서 시도지사 간 약속으로 군공항이전 사업과 별개로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당초의 입장이 변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광주 지역사회는 민간공항 이전이 눈앞으로 다가오면서 반발이 일고 있다.

이달 초 시의회 이정환 산업건설위원장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민간공항을 전남에 아무런 조건 없이 이대로 보내서는 안된다”며 “군공항 이전 확정 이후 진행돼도 늦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말에는 광주 군공항 이전 시민추진협의회도 이전 중단을 촉구했다.

최근 시민권익위원회에서도 민간공항 이전을 중단하라는 내용이 토론 안건으로 상정돼 별도위원회를 구성하고 이전 사업을 재논의 하기로 결정했다./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http://www.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kj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