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혼탁케 하는 가짜뉴스 지양해야

이호행 사회부 기자

2017년 04월 11일(화) 19:17
대선을 한달 여 남겨두고 대선후보에 대한 흑색선전과 가짜뉴스가 판을 치고 있다. 최근 광주지검은 문재인 치매설을 유포한 한 20대 남성을 조사중에 있다. 이 남성은 자신이 운영하는 블로그에 ‘문재인 치매·치매 의심 증상 8가지 보여. 대선주자 건강검진 필요 증상 체크’라는 항목을 올려 문 전 대표의 치매설을 유포하기도 했다. 인터넷에서 시작된 헛소문임에도 몇몇 정당들은 이를 의혹제기라며 검증을 제기하면서 치매설이 일파만파 퍼지기도 했다. 결국 선관위가 후보자비방죄로 검찰에 고발조치한데 이어 당사자가 허위사실을 인정하고 글을 지우면서 사태는 수면으로 가라앉았다.

오보부터 인터넷 루머 등 악의적인 소문까지 겹치면서 가짜뉴스들이 범람하고 있다. 특히 짧은 대선기간으로 인해 가짜뉴스가 계속적으로 퍼지면서 혼란스럽게 사용되고 있는 형국이다.

가짜 뉴스의 역사는 의외로 길다. 1923년 관동대지진이 났을 때 일본 내무성은 조선인이 우물에 약을 탔다라고 악의적으로 허위 정보를 퍼뜨렸다. 이후 일본인들은 조선인을 잔인하게 학살했다. 또 1947년 모스크바 삼상회의가 아직 끝나지 않은상태에서 “소련이 신탁통치를 주장하고 미국은 한국의 즉시 독립을 주장한다”는 오보가 나오면서 친탁·반탁운동이 일어나기도 했다. 이로인해 신탁통치에 대한 갈등이 커졌고 결국 한반도가 분단되는데 영향을 끼쳤다.

이처럼 잘못된 정보로 시작된 가짜뉴스지만 그 영향력은 이루 말할 수 없이 크다. 특히 최근에는 입소문보다 더 빠른 인터넷 등을 통해 퍼지기 때문에 더 쉽게 유통되고 확산된다.

그렇기 때문에 검·경찰과 선관위는 올해 대선에서 퍼지는 가짜뉴스에 대해 신속하게 조사하고 이를 강력처벌하겠다는 지침을 발표 했다. 하지만 처벌에만 초점을 맞춘 대응책은 가짜뉴스를 완전히 없애는 데 부족하다. 유권자들도 비윤리적이고 자극적인 정보로 이뤄져 있는 가짜뉴스에 귀를 막고 정확한 정보를 얻어 후보자에게 한 표를 주는 것이 필요하다.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491905877405445011
프린트 시간 : 2022년 05월 29일 17:27: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