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요리 나눠 먹은 완도 마을주민 2명 숨져
완도=윤보현 기자
2021년 04월 20일(화) 20:34

복이 들어간 음식을 나눠 먹은 마을 주민 2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완도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49분께 완도군 신지면 한 마을에서 “아내가 의식이 없고 숨을 쉬지 않는다”는 50대 남성 A씨의 신고가 119 구조대에 접수됐다.

구급대가 출동해 A씨의 아내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숨졌다.

A씨 역시 몸에 이상을 느끼고 자차로 병원을 찾아가 치료를 받고 있다.

비슷한 시각 같은 마을에 사는 70대 여성 B씨도 호흡 곤란 등의 이상 증세를 보여 119 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A씨 부부와 B씨는 당일 오후 점심으로 복어내장이 들어간 멸칫국을 나눠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입맛에 맞지 않아 식사를 거의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진술을 토대로 복어 독 중독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완도=윤보현 기자
완도=윤보현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18918499543726005
프린트 시간 : 2022년 01월 21일 11:3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