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매일신문 창사 30주년 특집]지방선거 누가 뛰나 - 나주시장

現시장 3선 도전에 정치신인 대거 출사표

임후성·나주=정종환 기자
2021년 06월 08일(화) 19:34
내년 6월1일 치러지는 지방선거가 1년 앞으로 다가왔다. 6·1 지방선거에서 광주시장과 전남도지사 등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장, 광주시교육감·전남도교육감 등의 선거 판세는 현역 단체장의 행보에 따라 크게 좌우될 전망이다.
이번 6·1 지방선거에서 현역 단체장의 상향 도전과 재판 결과 등이 최대 변수가 될 전망인데, 변화의 바람을 일으키려는 도전자 간 진검 승부가 예상된다. 선거구에 따라 중량감 있는 인물과 새 얼굴이 각축전을 벌일 가능성도 있다.
이번 6·1 지방선거는 내년 3월9일 열리는 20대 대통령선거로 새 정권이 들어선 뒤 처음으로 열리는 전국 동시 지방선거다. 역대 지방선거 때와 달리 내년 6·1 지방선거에 대한 시·도민들의 관심이 높다. 광주매일신문은 광주시장과 전남지사, 그리고 광주(5곳)·전남(22곳) 27곳 시·군·구와 시교육청·도교육청별로 출마가 거론되는 후보군들을 짚어봤다./편집자주

나주시장 선거에 나설 후보군으로 자천타천 11명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현직이자 3선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강인규(66) 시장에 맞서 고위공직자, 언론인, 전직 소방공무원, 도의원 등이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나주시의회 의장 출신으로 재선인 강인규 시장은 인구 10만명 회복을 통한 자족도시 완성과 혁신도시-원도심 균형 발전, 내년 3월 한국에너지공과대학 개교를 위한 발빠른 대처로 행정·정치 역량을 발휘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러나 SRF열병합발전소 가동 논란이 변수로 작용하면서 지역 내에 새로운 인물이 필요하다는 정서도 적지 않다.

민주당 경선에서 강 시장에 맞설 후보로 김도연(60) 전 나주소방서장, 이민준(56) 전남도의원, 이웅범(55) 자치분권위원회 정책자문위원, 이재창(60) 전 국회의원 보좌관 등이 거론된다.

또한 현직 공직자 또는 언론인으로 아직 정당을 정하지 못한 후보들도 준비하고 있다. 김덕수(50)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전문위원, 김병주(56)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 박원우(53) 전남매일 편집국장, 송일준(62) 전 광주MBC 사장, 윤병태(60) 전남도 정무부지사, 최용선(44) 청와대 선임행정관 등이다.

김병주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나주 산포면장을 시작으로 해양수산국장, 순천부시장 등 요직을 두루 경험하며 쌓아 올린 행정 경험 등을 발판 삼아 출마 의지를 다지고 있다. 뛰어난 업무 추진력과 친화력이 강점이다.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는 기획재정부에서 25년간 근무한 만큼 행정 전문성과 중앙부처의 폭넓은 인적 네트워크가 강점으로 꼽힌다.

박원우 전남매일 편집국장은 지역 현안·정책에 대해 비판과 대안을 제시하고 호남대에서 행정학을 강의하는 등 현실 행정 감각이 뛰어나다는 평가다.

/임후성·나주=정종환 기자
임후성·나주=정종환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23148461548128002
프린트 시간 : 2022년 01월 26일 19:3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