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재난지역 전남 시·군 피해 복구 속도내야
2021년 07월 25일(일) 19:47

최근 기록적인 폭우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해남군 일원 등에서 수해 복구에 속도가 붙게 돼 다행스럽다. 중앙정부가 해남과 강진, 장흥 등 3개 군과 진도군의 진도읍, 군내·고군·지산면 4개 읍·면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데 따른 것이다. 이곳에는 피해시설 복구와 주민 생활안정을 위해 최대 80%까지 지방비를 국고에서 추가 지원하게 된다. 또한 주택 및 생계수단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는 재난지원금과 함께 전기요금 등 각종 공공요금 감면 혜택이 주어진다.

올해 들어 자연 재난으로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단의 확인 결과 해남군이 91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강진 68억원, 장흥 63억원, 진도 진도읍 7억원, 군내면 8억원, 고군면 7억원, 지산면 6억원 등이다. 앞서 전남에는 지난 5-6일 최고 531㎜를 비롯해 400㎜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졌다. 이로 인해 3명이 사망했으며 1천여명의 이재민과 1천130억원에 달하는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전남도는 김영록 지사 명의로 즉각 환영의 입장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위한 산정기준에 농작물, 수산물 등 생물 피해가 포함되도록 제도 개선을 지속 건의할 방침이라고 했다. 아울러 전복 치패 입식비와 가두리 그물망 설치 사업비도 해양수산부에 요청, 반드시 반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당연한 일이다. 특히 어민들의 시름이 깊은 바, 애로사항을 충분히 듣고 실행에 옮겨야 한다.

정부의 국비 지원에 따라 재정이 열악한 지자체의 부담을 상당부분 덜게 됐다. 하지만 미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지역이 있는지도 살펴야 한다. 주민 생활편의에 중점을 둬 세밀하게 추진해야 한다. 전남도는 생계안정 차원의 재난지원금부터 조속히 지급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재가하면서 무더위 속에서일상생활로 복귀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각별히 신경을 써 줄 것을 당부했다. 예상 밖의 천문학적 피해였다. 신속한 복구를 위해 총력전을 펼쳐 위로해야 할 때다. 전남도와 해당 시·군이 가능한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다.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27210027552104018
프린트 시간 : 2022년 01월 20일 18:04: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