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현안 내년 정부예산에 최대한 반영을
2021년 08월 05일(목) 18:57

광주시는 전남도청에서 열린 기획재정부와 호남·제주권역 예산협의회에서 미래 먹거리를 위한 사업 추진에 적극적인 국고 지원을 건의했다. 세부적으로 국가고자기장연구소 예비타당성 기획연구용역, 광주송정역 복합환승중심 선상역사 증축, AI 가전산업 육성을 위한 상용화지원 플랫폼 구축, 광주시 의료원(예타조사면제), 광주도시철도 2호선 건설,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건립 등 국가균형발전과 지역 활성화를 위한 6개 성장동력이다.

전남도는 지방이양사업의 재원을 3년 한시보전이 아닌 영구적으로 해 달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현안으로는 초강력 레이저 연구시설, 재생 에너지 기반 거점형 스마트시트 조성 등 RE100 산업벨트 구축, 광양항 3-2단계 자동화 ‘컨’ 부두 건설, K-글로벌 백신 허브, 김치 전문생산단지 조성, 남부권 관광개발 기본계획 수립 및 선도사업을 제시했다.

이번 자리는 내년도 정부예산안 편성 관련 광역 지자체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와 지역 뉴딜, 역점 사업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기재부는 필요성 여부를 검토해 가능한 부분은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실제 사회간접자본(SOC) 중 서남해안 관광도로를 비롯해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집적단지, 청정 대기 산업 클러스터 조성, 그린 에너지저장장치(ESS) 발전, 첨단 무인자동화 농업생산 시범단지 등을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예산전쟁의 본격적인 서막이 올랐다. 정부안은 8월말 기재부 심사로 확정된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국비 편성 동향을 상시적으로 파악하는 한편, 주요 사업에 대해 실·국장 중심으로 기재부와 중앙부처를 방문·설명하는 등 대응에 나서고 있다. 물론 지역의 애로 사항까지 충분히 전달, 설득할 방침이다. 이용섭 시장과 김영록 지사의 발걸음도 더 빨라지고 있다. 국회에 제출되기 전이지만 여야 정치권과 지역 출신 국회의원 등을 대상으로 당위성을 강조하며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정부가 당면 현안에 지속적 관심을 갖고 최대한 수용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총력전을 펼쳐주길 거듭 당부한다.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28157447553107018
프린트 시간 : 2021년 10월 16일 07:4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