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욕장·체육시설 등 진단검사 행정명령

道,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의무화…감염 확산 선제 대응

김재정 기자
2021년 08월 05일(목) 20:10

전남도는 도내 목욕장, 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5일 발동했다.

최근 전국적으로 목욕장, 피트니스 등 생활체육시설에서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전남에서도 사우나, 요가센터 등에서 집단감염 발생 사례가 확인되고 있다.

이번 행정명령은 다중이용시설로부터 확산될 수 있는 집단 감염을 사전 차단하기 위한 선제 조치다.

이에 따라 도내 목욕장, 체육시설, 외국인 고용사업장, 근해어업 출항전 선박 등 내외국인을 포함해 모든 종사자는 22일까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주 1회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이와 함께 전남도는 시·군, 유관기관과 합동 특별 방역점검을 실시해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하면서 감염 확산을 사전 차단할 방침이다./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28161807553200000
프린트 시간 : 2021년 10월 16일 15:2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