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아프리카돼지열병 청정지대 유지돼야
2021년 08월 16일(월) 19:21

강원도 고성의 돼지농장에 이어 인제군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추가 발생했다. 전남도가 관내 바이러스 유입 방지를 위한 방역대책을 강화하고 나섰다. 지난 2019년 9월 경기도 파주에서 국내에서 처음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보고된 후 현재까지 전국적인 발생 건수는 돼지농장에서 경기 9건, 인천 5건, 강원 4건 등 18건, 야생멧돼지에서 강원 877건, 경기 641건 등 총 1천518건에 달한다. 하지만 전남은 구제역에 이어 아프리카돼지열병도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전남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 출신 외국인 고용 농장, 밀집사육단지와 같은 고위험 양돈농장을 중심으로 검사를 집중하고 있다. 사료공장·분뇨처리시설 및 도축장도 마찬가지다. 야생멧돼지 검사도 포획 수의 5%에서 30%까지 늘렸다. 특히 유사시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검사체계를 갖추고, 24시간 방역대책상황실도 운영 중이다. 그 결과 지금까지 4만건이 넘는 검사를 했으며 단 한 건의 감염축도 나오지 않았다.

치사율이 100%에 달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과에 속하는 동물에게만 나타나 양돈농장에 치명적 위협을 준다. 바이러스 생존력도 매우 높아 수개월에서 수년간 생존이 가능해 한 번 발생하면 종식이 어렵다. 구제역과 달리 예방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예방이 최선의 대비책이라고 한다. 바이러스 전파 매개체는 야생멧돼지로 야생멧돼지와 오염된 남은 음식물에 의한 직접 전파와 함께 발생지역을 방문한 사람과 차량이 이를 묻혀올 수 있는 위험성이 크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사육 돼지와 야생멧돼지에서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고 접경지역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면서 비상이 걸렸다. 전남 도내로 유입 방지를 위해 마지막 차단벽인 농장 관리에 허점이 없도록 정밀검사 강화 등 가능한 조치를 다해야 할 상황이다. 농가는 철저한 소독 등 차단방역 수칙을 지키고, 의심축 발생 즉시 시군·가축방역기관에 신고, 확산을 최소화해야 한다. 사각지대가 있어선 안된다. 순간의 방심이 화를 부른다. 청정지대를 유지할 수 있도록 경각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29109289553804018
프린트 시간 : 2022년 01월 20일 16:0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