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추석 명절 이동 멈춤’ 호소

고향 방문 자제…귀성·역귀성 PCR검사 강력 권고
벌초대행서비스·읍면장 부모 안부 살피기 등 추진

완도=윤보현 기자
2021년 09월 01일(수) 20:00

완도군은 추석 명절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군민과 향우를 대상으로 귀성과 역귀성을 자제하는 ‘다 함께 멈춤 운동’을 1일부터 한 달간 전개한다.

‘다 함께 멈춤 운동’은 4대 분야 31개 중점 과제로 추진된다.

4대 분야는 ▲‘다 함께 멈춤 운동’ 참여 분위기 확산 ▲군민·향우 참여 제고 위한 행정 서비스 지원 ▲효율적이고 실효성 있는 특별 방역 대책 추진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특산품 소비 촉진 등이다.

군은 ‘다 함께 멈춤 운동’ 참여 분위기 확산을 위해 군수 서한문 배부, 전국 향우회장 공동 명의 호소문 발표, 민·관 합동 캠페인, SNS 릴레이 캠페인 등을 추진한다.

‘다 함께 멈춤 운동’ 참여 제고를 위한 행정 서비스 지원으로 ‘사랑의 콜센터’를 통한 온라인 부모님 안부 살피기, 벌초 대행서비스, 홀로 사는 어르신 등 1천여명 대상 한가-We 음식 나눔, 온라인 성묘 서비스, 가족 대행 합동 성묘 등을 지원한다.

특히 ‘사랑의 콜센터’는 1일부터 17일까지 고향을 방문하지 않는 향우가 ‘부모님 안부 살피기’를 읍·면에 신청하면 읍·면장이 대신 부모님을 찾아뵙고 안부를 살피며 자녀들과 영상 통화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지난해 추석 명절 전국 최초로 시행한 벌초 대행서비스는 신청 기한을 당초 지난달 31일에서 오는 7일까지 연장했다.

효율적이고 실효성 있는 특별 방역 대책으로는 불가피하게 고향을 방문하는 귀성객의 경우 코로나19 진단 검사(PCR)를 받은 후 방문하도록 강력 권장하고 역귀성객은 가정으로 복귀 시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반드시 진단 검사를 받도록 했다.

아울러 오는 17일부터 22일까지 읍·면 안심 콜 번호로 전화를 걸어 방문을 인증하는 ‘귀성객 신고제’를 운영하고 각 마을이 주체가 되는 ‘마을 지킴이 방역 봉사단’을 구성해 귀성·역귀성 명단 파악 관리·방역 수칙 홍보 활동을 전개한다.

군민과 외지인 접촉 최소화를 위해 테이블을 분리하는 안심식당 지정·운영과 야외 음주 등 방역수칙 취약 지역에 대해 경찰과 합동으로 특별 단속, 주요 관광지 방역 보안관제도 운영한다.

지역 특산물 소비 촉진을 위한 마케팅도 추진한다.

군 쇼핑몰인 ‘완도군이숍’을 통해 무료 배송 및 할인 등 이벤트를 추진하며 롯데마트와 마켓컬리, 쿠팡, 홈플러스 등 대형 유통 업체에 물류 비용 등을 지원해 특산물 소비 촉진 마케팅을 전개한다.

신우철 군수는 “지역 내 확진자 발생 사례를 보면 타 지역 방문을 통한 외지인과의 접촉으로 인한 감염이 대부분”이라며 “추석 명절에 가족을 만나지 못해 아쉽겠지만 모두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귀성·역귀성 자제와 방역수칙 준수 등에 동참해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완도=윤보현 기자
완도=윤보현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30494009555128008
프린트 시간 : 2021년 11월 29일 17:3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