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감은 대권주자 검증대…이재명·윤석열 정조준

여야, 대장지구·고발사주 의혹 증인채택 줄다리기

연합뉴스
2021년 09월 22일(수) 19:29

대선 정국 한복판에서 열리는 올해 국회 국정감사에서는 여야 유력 대권주자 검증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유력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을 겨냥하고 있다면,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 선두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지구’ 의혹을 한껏 부각할 태세다.

22일 국회에 따르면 이들 의혹과 관련된 증인채택 문제를 놓고 여야의 팽팽한 줄다리기가 시작됐다.

법사위에서는 민주당 측이 고발사주 의혹 관련자들을 증인으로 줄소환하겠다고 벼른다. 당장 윤 전 총장 본인 출석을 요구할 방침이다.

국민의힘 측에 고발장을 전달한 것으로 지목된 손준성 검사, 고발장 전달통로로 알려진 국민의힘 김웅 의원과 당시 당 법률자문위원장을 지낸 정점식 의원, 제보자 조성은 씨까지 증인으로 채택하고자 한다.

국민의힘은 정쟁을 위한 무리한 요구라는 입장이어서 여야 협의에서 극심한 진통이 불가피해 보인다.

정보위에서는 박지원 국정원장이 조씨의 제보 과정에 개입했는지가 쟁점이 될 전망이다.

국민의힘은 박 원장이 언론 보도를 앞두고 조성은 씨와 여러 차례 만난 사실을 연결고리로 박 원장의 국정원법·선거법 위반 의혹을 파고들 계획이다.

교육위에서는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 씨 박사논문이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이 김씨 논문의 부실검증 논란과 관련한 증인들을 신청했으나, 국민의힘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입시비리 의혹에 대한 증인들도 불러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경기도 국감을 맡은 행안위와 국토위에서는 국민의힘이 피감 기관장인 이 지사의 대장지구 의혹을 겨냥하고 있다.

한 가지 변수는 이 지사의 지사직 사퇴 여부다. 이 지사가 대선 출마를 이유로 지사직을 내려놓을 경우 국감장엔 나오지 않아도 된다. 이 지사는 직접 국감을 마친 뒤 지사직에서 물러나는 방안도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은 이 지사가 사퇴하면 증인 신분으로라도 국감 출석을 요구할 방침이다.

대장지구 의혹에 연루된 화천대유와 자회사 천화동인, 성남시 관계자들이 증인으로 채택될지도 관심사다.

정무위 역시 해당 의혹을 다룬다. 국민의힘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키맨’으로 지목했지만, 민주당의 강한 반대로 증인 채택은 불투명한 상황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32306566556515000
프린트 시간 : 2021년 11월 29일 00:3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