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한에 적대 의도 없다…남북협력 강력 지지”

김정은 연설 후 신속 입장…北 대화 촉구 기본방침 강조
美, ‘북한 극초음속 미사일’ 심각 인식 유엔 안보리 소집요청

연합뉴스
2021년 09월 30일(목) 19:52

미국 국무부는 29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행정부도 대북 적대시 정책을 유지하고 있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설과 관련, 북한에 적대적 의도가 없다며 대화를 촉구했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미국은 북한에 적대적 의도를 품고 있지 않다”면서 “우리는 전제조건 없이 북한과 만날 준비가 돼 있다. 북한이 우리의 접촉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 “우리의 정책은 북한과 외교를 모색하고 외교에 열려있는 조정되고 실용적인 접근”이라며 대북 외교가 미국과 동맹, 주둔 미군의 안전을 증진하는 실질적 진전을 만들어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남북 협력을 강력히 지지하며 (남북 협력이) 한반도에 좀 더 안정적 환경을 조성할 수 있는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이러한 반응은 김 위원장의 연설 내용이 북한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보도된 후 1시간여 만에 나왔다. 적어도 여러 시간이 걸리던 평소와 비교할 때 김 위원장의 메시지에 신속한 입장 표명을 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북한에 대해 적대적 의도가 없고 전제조건 없는 대화에 열려있다는 미국의 기본 방침을 한층 분명한 방식으로 재확인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10월 초부터 남북 통신연락선을 복원할 의사가 있다는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서도 미국은 남북협력의 중요성을 부각하며 강력한 지지 의사를 표명,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상황 악화 방지 및 북미 간 외교공간 모색 의지를 내비쳤다.

이런 가운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 보도에 따라 30일 비공개 대응 회의를 열 계획이라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눈길을 끄는 것은 회의가 미국과 영국, 프랑스의 요청에 따라 소집됐다는 점이다. 안보리 상임이사국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를 빼고 서방 국가가 모두 참여한 것인데 미국이 주도했을 가능성이 있다.

북한의 잇단 미사일 시험발사에 외교적 접근 방침을 강조하면서도 북한의 핵·미사일 기술 증강에는 동맹과 함께 안보리 차원에서 대응하겠다는 미국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안보리는 지난 15일에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등과 관련한 비공개 긴급회의를 열었는데 당시 회의 소집을 요청한 것은 프랑스와 에스토니아였다고 외신이 전한 바 있다.

북한 미사일에 대응해 3월 말 열린 안보리 회의 역시 영국·프랑스·노르웨이·에스토니아·아일랜드 등 유럽 5개국의 요구에 따라 소집됐다.

안보리 회의 소집 요구 전면에 나서는 걸 삼갔던 미국이 북한의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를 중대 사안으로 여긴다는 방증으로도 풀이될 수 있다. 미국과 러시아, 중국 등이 개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극초음속 미사일을 북한이 확보해 실전 배치까지 하게 되면 역내 안보지형을 바꿀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한국시간으로 30일 최고인민회의 소식을 전하면서 김 위원장이 연설을 통해 다음 달 초 남북 통신연락선을 복원할 의사를 표명하는 한편 미국이 새 행정부 들어서도 적대시 정책이 달라진 것이 없다고 평가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32999171557114050
프린트 시간 : 2022년 11월 30일 20:2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