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도 항공사 여승무원 복장 변혁

하이힐 대신 운동화·치마 대신 바지…화장 규정은 그대로

연합뉴스
2021년 10월 04일(월) 19:28
우크라이나 항공사 스카이업에서 바꾼 여승무원들 복장.

우크라이나의 한 항공사에서 여승무원들의 오랜 상징이었던 하이힐과 꽉 끼는 복장 규정을 파격적으로 교체한다.

2일(현지시간)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의 저가 항공사 스카이업은 다음 달부터 여승무원들의 기존 유니폼을 교체할 예정이다.

이들은 하이힐과 치마, 블라우스 대신 운동화를 신고 헐렁한 오렌지색 재킷과 바지를 입을 수 있게 된다.

다만 화장을 의무화하는 규정은 그대로 유지된다.

회사 측은 승무원을 대상으로 한 자체 설문조사 결과, 여성 승무원들이 꽉 끼는 블라우스와 치마, 하이힐에 불만을 가졌다는 점을 알게 됐다.

스카이업에서 마케팅을 총괄하는 마리아나 그리고라시는 “승무원의 일은 그렇게 낭만적이지 않다. 고된 일”이라며 “여승무원들이 성적으로나 장난기 있는 모습으로 비치질 않길 바란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간 항공업계에서는 여성 외모를 비즈니스에 십분 이용하면서 여승무원들의 편안함과 건강을 맞바꿨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33343299557243050
프린트 시간 : 2022년 12월 03일 04:5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