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행정수요 변화 대응 조직 개편

도심 녹지 확충, 녹색도시 조성 전담 녹지정책과 신설
지방자치법 개정, 분권 강화에 맞춰 시의회 조직 확대

이종행 기자
2021년 11월 28일(일) 19:43
광주시는 28일 행정 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현안 역점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조직개편 방안을 마련한 뒤 관련 자치법규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편안 핵심은 도심생태환경 조성 기능 강화와 생태 예술 기반시설 운영을 위한 조직 확대, 노동 건축부문 안전 기능 및 소방 인력 보강, 지방자치법 개정에 따른 시의회 인사운영·의정활동 지원 강화 등이다.

시는 탄소중립 기후위기 대응 방안으로 도시녹화, 녹지 확보의 중요성이 강조됨에 따라 녹색 도시 조성을 위한 녹지 산림 정책을 총괄하는 ‘녹지정책과’를 신설한다.

광주 최초의 시립수목원이 내년 상반기 개장을 앞두고 있어 수목원 조성사업의 내실 있는 추진과 개원 초기 안정적인 관리 운영을 위해 푸른도시사업소에 ‘수목원정원과’를 설치한다. 해당 부서는 수목자원의 체계적인 연구 보전과 시민 휴식 공간 제공을 위한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또 미디어 아트의 거점이자 중심 시설이 될 ‘광주미디어아트센터’가 올해 말 준공 예정인데, 이를 운영할 전담 기구를 시립미술관 분관에서 맡도록 한다는 내용도 신설된다.

특히 지방자치법 개정에 따라 내년 1월13일부터 시의회 인사권이 분리되는데, ‘인사혁신팀’을 신설해 시의회 소속 공무원에 대한 자율적인 인사 운영이 추진하도록 지원한다.

시의원의 의정 활동을 지원하는 정책 지원 전문인력 제도 도입으로 총 11명의 정책지원 전문인력을 둘 수 있게 돼 내년에는 5명을 정원에 우선 반영하고, 2023년까지 총 11명의 인력을 단계별로 확충할 예정이다.

이밖에 노동협력관에 ‘노사상생안전팀’, 도시경관과에 ‘지역건축안전센터팀’을 두고 인력을 보강해 산업재해 예방 정책 수립 시행과 건축 분야 안전 업무 등을 더욱 확대 추진한다.

소방 현장 대응력 강화를 위해 현장부서에 인력을 최우선 보강하고, 소방안전본부에 ‘예산장비과’를 5개 소방서에 ‘안전보건팀’을 신설해 지원업무의 전문성과 역량을 강화한다.

한편, 자율신설기구인 여성가족국은 오는 12월31일로 존속기한이 만료되나, 지난 2년간의 운영성과평가 결과에 따라 존속 기한을 2년 연장해 기구를 운영하게 된다.

시 조직개편안에 따라 시 기구는 본청 2과가 증설된 4실 8국 2본부 73과로 조정되며, 총 정원은 4천108명에서 소방인력 50명을 포함해 82명이 늘어난다.

이번 입법예고된 조직개편안은 다음달 14일까지 열리는 시의회 303회 정례회에 안건으로 상정될 예정이며, 통과되면 내년 1월1일자로 공포 시행된다.

문영훈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조직개편안은 지방자치법 개정과 맞춰 시의회 조직 확대 등 자치분권 강화와 현안에 선제 대응하고 조직의 효율성과 안정성을 높이는데 중점을 두고 마련했다”며 “체계적인 조직 운영을 통해 도시경쟁력과 시민 삶의 질을 제고를 위한 시정 실행역량 발휘를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이종행 기자
이종행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38096186561468000
프린트 시간 : 2022년 05월 17일 14:0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