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지역화폐·소상공인 지원 등 이견
연합뉴스
2021년 11월 30일(화) 21:29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30일 내년도 예산안 관련 협의를 진행했으나 서로 입장 차이만 확인하고 결론을 내지 못했다.

민주당 예산결산특별위원인 조오섭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정 협의 후 기자들에게 “아직 서로의 입장만 확인한 정도”라며 “결론에 이르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주로 소상공인 지원 문제 관련해서 액수에 대한 입장차가 있고 그다음이 지역사랑상품권 관련된 방법과 액수에 대한 입장”이라며 “국민들께서 많이 원하고 소상공인들에게 효과가 입증됐으니 당에선 최대한 두텁게 하자라는 얘기고 재정 당국에서는 그 규모 면에 있어서 조금 (난색을 표했다)”고 전했다.

조 의원은 또 소상공인 손실보상 관련해 “보정률과 하한액 관련해서, 또 업종별 지원이나 비대상 업종 지원이나 그런 부분에 대해서 전반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지역화폐를 올해(21조원) 이상으로 확대 발행하기 위해 관련 예산을 대폭 증액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애초 정부 예산안에 반영된 발행 규모(6조원)보다 15조원 규모의 추가 발행을 위해 최대 1조5천억원가량을 예산안에 추가 반영하겠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38275366561691000
프린트 시간 : 2022년 05월 24일 08:5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