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국악상설공연, 매주 화-토 출연단체별 명품 공연

20일 빛고을시민문화관서 송년공연 ‘한마당잔치’ 선봬
명인·명창·명무와 함께하는 빛고을 국악무대

최명진 기자
2021년 12월 01일(수) 18:36
광주국악상설공연 공연모습 <광주문화예술회관 제공>
올해 마지막 달인 12월에도 다채롭고 신명나는 국악 공연이 시민들을 찾아간다. ‘광주다움’을 담은 전통을 기반으로 펼쳐지는 광주문화예술회관 광주국악상설공연은 매주 화요일부터 토요일 오후 5시 광주공연마루에서 특색있는 국악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12월에는 명인·명창·명무가 함께하는 출연단체별 송년 공연 프로그램부터 광주다움을 담은 공연까지 풍성한 무대가 준비됐다.

명인·명창·명무가 함께하는 송년 공연 프로그램은 2일 창작국악단 도드리팀의 ‘명인·명창과 함께하는 도드리 송년음악회’로 시작한다.

이날 공연은 국악경연프로그램 ‘조선판스타’ 우승자인 김산옥 씨가 사회를 맡으며 ‘난감하네, 아리랑 광주’ 무대를 통해 파워풀한 보이스를 선사한다.

또 아쟁 명인 김영길 씨가 출연해 아쟁 특유의 애잔하면서도 힘 있는 소리가 특징인 박종선류 아쟁협주곡 ‘금당’을 들려준다. 아울러 제46회 전주대사습놀이 판소리명창부 장원을 차지한 김병혜 명창이 판소리 단가 ‘강상풍월’, 심청가 중 ‘방아타령’을 연이어 들려준다.

3일에는 광주시립창극단 예술감독인 유영애 명창, 김영길 명인, 채향순 명무가 출연해 명품국악공연을 전한다.

먼저 한국무용 특유의 ‘정중동(靜中動)·동중정(動中靜)’의 정수가 잘 표현돼 민속무용 중 가장 예술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작품이자 무형문화재 제27호 지정된 ‘승무’를 채향순 명무가 재현하는 공연을 시작으로 김영길 아쟁 명인의 백인영류 아쟁산조, 유영애 명창의 판소리 흥보가 ‘가난타령’ 등의 무대가 펼쳐진다.

한국의 민속춤 중 하나인 살풀이에 구음과 아쟁연주가 가미된 작품인 ‘구음·살풀이, 아쟁’ 공연에는 명인·명창·명무가 한 무대에 올라 명불허전 국악 무대를 선보인다. 액을 풀기 위해 추는 살풀이에 흥타령 선율과 가사를 담은 구음, 구슬픈 선율에 희로애락을 녹여낸 아쟁 연주도 감상할 수 있다.

이밖에도 12월 한 달간 시립예술단과 지역 예술단체가 국악을 주제로 매일 특색있는 공연과 함께 명품국악공연을 준비해 관객과 만난다.

자세한 일정 확인과 예매는 광주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또는 전화(062-613-8379)로 하면 된다.

마지막으로 20일 오후 7시에는 광주 빛고을 시민문화관에서 시대의 명인들과 민간예술단체가 참여한 국악인들의 축제 ‘한마당잔치’가 펼쳐진다.

한편 올해 광주국악상설공연은 200여회 공연과 8천800여명의 관람객, 온라인 공연 조회 9만6천여회(11월21일 기준)를 기록하는 등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온·오프라인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

/최명진 기자
최명진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38351405561721000
프린트 시간 : 2022년 10월 03일 13:0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