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에 열처리산업 육성 종합 플랫폼 구축

금속가공 열처리지원센터 개소…고부가 장비·인력 양성 지원

김재정 기자
2021년 12월 02일(목) 20:23

전남도는 2일 “광양 익신산단에서 열처리 장비 활용 연구개발, 인력양성 등을 지원할 열처리 산업 육성 종합 플랫폼인 ‘금속가공 열처리지원센터’가 전날 개소했다”고 밝혔다.

개소식에는 주순선 전남도 전략산업국장, 김태균 전남도의원, 김경호 광양부시장, 진수화 광양시의회 의장, 기업 대표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금속 소재 6대 뿌리기술 중 하나인 열처리는 다양한 온도로 가열하거나 냉각하는 등 열변화를 통해 금속의 강도나 성질을 바꾸는 공정이다. 기계·자동차 부품의 강도, 내마모성, 정밀도 향상 등 제품 품질을 최종 결정하는 고부가가치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그동안 전남지역 기업은 지역의 열처리 산업 기반이 열악해 대부분 열처리 공정을 타 지역에 의존했다. 이 때문에 물류비 부담 가중, 제품 개발 제한 등의 어려움을 겪었다.

전남도는 금속가공 열처리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2018년부터 국비 55억원을 포함, 총사업비 110억원을 투입해 광양 익신산단에 건축면적 1천790㎡ 규모의 지원센터를 건립하고 고사양의 진공열처리로 등 7종의 장비를 구축했다.

센터는 산학연 열처리 전문가로 인력풀을 구성해 최적의 장비 활용 서비스를 하고 시제품 제작과 연구개발 지원 및 인력 양성 등을 추진해 열처리 기업을 육성할 방침이다.

센터를 통해 전남에서도 고부가 열처리 공정이 가능해져 이를 필요로 하는 기업의 경우 신제품 개발 지원과 비용 절감 등 혜택이 기대된다. 열처리 기업 역시 안정적 수요를 기반으로 기술 역량을 높여 경쟁력을 강화하게 됐다.

주순선 전남도 전략산업국장은 “익신산단에 금속소재복합성형테스트베드, 지식산업센터 등 기업 지원시설을 집적화하면 열처리 산업 육성 효과가 더욱 커질 것”이라며 “시·군, 전남TP, 유관기관, 기업체와 적극 협력해 금속 가공산업이 지속해서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38444211561927000
프린트 시간 : 2022년 05월 26일 08:4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