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회 순천만 갈대축제, 오는 11일 개최

세계유산 등재…첫 주민주도 축제 연다
‘자연과 사람을 잇다’ 주제…탐조 프로그램 등 눈길

순천=남정민 기자
2021년 12월 05일(일) 19:29
순천시가 오는 11일부터 12일까지 이틀간 순천만습지 일원에서 ‘제22회 순천만 갈대축제’를 개최한다.

올해로 22회 째를 맞는 이번 축제 주제는 ‘세계유산 순천만, 자연과 사람을 잇다’로 순천만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이후 첫 지역 주민 주도 행사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축제 주관은 (사)순천만생태관광협의회이며 축제 기획 단계에서부터 지역 주민·시민사회단체들과 ‘순천만 갈대축제학교’를 운영, 지역민의 참여로 열린다.

첫째 날 오전에는 순천만 용줄다리기 퍼포먼스로 식전행사를 시작한다. 순천만 용줄다리기는 대대마을 주민들이 풍년과 주민들의 화합을 다지는 전통 세시 풍속이었다. 이번에 재현되는 용줄다리기 퍼포먼스는 도사동·해룡면·별량면 주민들이 참여해 대대 서편마을에서 순천만습지 잔디광장까지 농악 길놀이패와 줄을 메고 가는 사람들의 행렬이 이어진다. 도착 후에는 참여 주민들이 편을 나눠 용줄다리기를 재현한다.

개막식은 오전 11시 30분부터 개회사, 축사와 함께 흑두루미 국제사진 공모전 시상식을 끝으로 오전 행사가 마무리된다.

오후에는 제2회 대한민국 학춤 대제가 시작된다. 3천300여마리의 흑두루미가 월동 중인 순천만에서 순천·통도사·울산·양산·동래 등 5개 팀의 학춤 공연이 펼쳐진다. 이어 순천만 주민들이 준비한 포크 콘서트로 감동을 더할 예정이다.

둘째 날에는 탐조 프로그램과 포럼이 열린다. 흑두루미 새벽 모니터링을 시작으로 조류 전문가와 함께 순천만 곳곳을 탐조하고 탐조 발표회를 통해 탐조 내용을 공유할 계획이다. 참석 희망자는 순천만자연생태관 1층 안내데스크에서 현장 접수할 수 있다. 오후에는 ‘기후위기 시대, 친환경갈대자원의 활용방안 모색’을 주제로 포럼을 진행한다.

순천시 순천만보전과 관계자는 “갯벌을 보전하고 생명들과 공존을 선택한 순천만 주민들의 앞선 걸음 덕분에 순천만이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었다”며 “순천만에서 살아 온 주민의 삶과 역사를 기억하고 자연과 사람의 끈을 잇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제22회 순천만 갈대축제 기간 중 한국과학관협회가 실시하는 특별기획 순회 전시인 소규모 가상 우주공간 체험관, 휴머노이드 로봇 댄스공연, 우주와 천문학을 소재로 한 우표전시회도 선보인다./순천=남정민 기자
순천=남정민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38700175562010008
프린트 시간 : 2022년 05월 29일 17:5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