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시티 구축 등 초광역 협력…상생 발전 힘모은다

광주·전남상생위, 차기정부 국정과제 반영 등 9건 합의
군공항 이전 문제 국가 주도 추진 공동 노력…귀추 주목

김재정·이종행 기자
2021년 12월 05일(일) 19:48
지난 3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년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에 참석한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광주시와 전남도가 지역 현안 차기정부 국정과제 반영과 초광역 협력사업 등을 공동 추진키로 합의했다.

특히 장기 표류하고 있는 군공항 이전 문제의 경우 광주·전남이 상생할 수 있는 방향에서 국가 주도로 추진될 수 있도록 양 측이 노력키로 해 향후 속도를 낼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지난 3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김영록 지사와 이용섭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를 개최하고 상생을 위해 차기 정부 국정과제 반영과 초광역 협력사업 등 9건의 신규 과제를 공동 추진키로 합의했다.

먼저 양 시·도는 ▲달빛고속철도 및 전라선 고속철도 조기 착공 ▲마한문화권 복원 및 세계 문화유산 등재를 차기정부 국정과제 반영을 위해 공동 노력키로 했다.

‘더 크고 더 강한 전남·광주’를 위한 초광역 협력사업은 ▲빛고을 스마트 메가시티 조성 ▲남해안남부권 초광역 메가시티 구축 ▲호남권 초광역 에너지공동체 호남RE300 구축 ▲웰에이징 휴먼헬스케어밸리 조성 등 4건이다.

이 밖에 ▲남도 달밤 예술여행지 육성 ▲COP33 및 2038아시안게임 유치 협력 ▲국가균형발전 제도 개선 공동협력 등도 신규 협력과제에 포함됐다.

이날 시·도는 당면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서도 협력키로 하고 발표문에 내용을 담았다.

국정과제인 국립심뇌혈관센터를 광주연구개발특구 내 장성 나노산단에 조속 설립하도록 질병관리청의 신속한 사업 추진을 촉구하는 등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국가 중요 국방시설인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는 광주·전남이 상생할 수 있는 방향에서 국가 주도로 추진될 수 있도록 공동 노력키로 했다.

또한 영산강을 중심으로 생태·역사·문화·관광벨트를 구축해 새로운 영산강 시대를 열어가기로 뜻을 함께 했다.

이용섭 시장은 “광주시민과 전남도민이 힘을 한데 모으면 넘지 못할 산이 없고 건너지 못할 강이 없다”며 “더 크고 더 강한 광주·전남으로 도약해 새로운 광주·전남 시대를 열어가자”고 밝혔다.

김영록 지사는 “전남과 광주는 지난해 12월 상생발전위원회 이후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법 국회 통과, 코로나19 감염병 공동대응, 초광역 협력사업 공동 발굴, 달빛고속철도 및 전라선 고속철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등 다양한 분야에서 뜻깊은 성과를 만들어 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수도권 집중에 함께 대응하고 양 시·도의 동반성장을 위해 미래지향적인 상생과제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광주·전남상생발전위원회는 그동안 55개 협력과제를 발굴해 34개의 과제를 완료했다. 계속 추진 중인 21개의 과제도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고 있다./김재정·이종행 기자
김재정·이종행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38701315562054000
프린트 시간 : 2022년 10월 03일 13:4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