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워진 날씨에…코로나·독감 동시감염 ‘주의보’

주말새 광주·전남 유증상 검사 42명 확진…비율 ‘급증’
5일부터 접종여부 관계 없이 사적모임 10→8명 축소

임후성 기자
2021년 12월 05일(일) 19:48
광주와 전남 요양병원과 유흥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 방역수칙 모니터에 국내 오미크론 변이 감염과 관련한 영상이 나오고 있다.<광주북구 제공>
코로나19 장기화 속에 독감 유행마저 현실화하면서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코로나19에 감염되고도 증세가 유사한 독감으로 착각해 일상 생활을 지속하면서 집단 감염으로 번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 때문이다.

5일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주말 사이(3-5일) 지역에서 발생한 확진자 236명(광주 104명·전남 132명) 중 73%에 해당하는 173명(광주 68명·전남 105명)이 유증상 확진자다. 이 중 42명(광주 29명·전남 13명)은 유증상 검사를 통해 확진됐으며, 감염경로는 조사 중에 있다.

광주·전남지역 누적 확진자와 비교하면 10% 이상 높은 수치다. 지역 누적 확진자 1만1천여명 중 62%에 해당하는 6천800여명이 유증상 확진자로 조사됐다.

그간 백신 접종률이 높아져 무증상 확진자가 다수를 차지했으나 최근 기온이 떨어지면서 기침, 콧물, 미열 등 독감 유사 증상을 보이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독감도 호흡기로 바이러스가 침투해 급속도로 전파가 일어나고, 증상 역시 코로나19와 비슷하기 때문이다.

겨울철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 유행으로 지역 사회 혼란이 커질 수 있는 만큼 의심 증상을 보이는 환자들은 즉각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한편, 6일부터 광주·전남지역은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지속되는 감염 확산세를 조기 안정화하기 위해 정부 방침에 따라 사적모임이 기존 10명에서 8명으로 제한된다.

광주시·전남도는 방역수칙 강화 행정명령을 6일부터 내년 1월2일까지 4주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사적모임은 접종 여부 관계없이 8명까지 가능하다. 다만, 동거가족 모임, 아동·노인·장애인 등 돌봄이 필요한 경우, 임종 등은 예외적으로 허용한다.

접종증명·음성확인제 등 방역패스의 의무적용 시설을 기존 5종에서 16종으로 확대한다. 단 12월12일까지 계도기간을 부여한다.

대상시설 16종은 ▲유흥·단란·감성 주점, 클럽·나이트 등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목욕장업 ▲경륜·경정·경마·카지노 ▲식당·카페 ▲학원 등 ▲영화관·공연장 ▲독서실 ▲멀티방 ▲PC방 ▲스포츠경기장(관람장) ▲박물관·미술관, 파티룸 ▲도서관 ▲마사지·안마소다.

방역패스의 유효기간은 6개월이다. 시설 이용자는 접종완료 후 6개월 이내 추가접종을 통해 방역패스를 갱신해야 한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감염 확산세가 매우 빠르고 도내 전 지역에서 발생하고 있어 중대한 고비”라며 “현 위기를 극복하고 소중한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 도민 모두의 자율적 방역 실천과 적극적 예방접종 참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임후성 기자
임후성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38701317562053000
프린트 시간 : 2022년 05월 24일 08:3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