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민 절반 “학동 붕괴참사 책임 현대산업개발”

광주시의회, 시민 인식 조사 결과 발표…보고서 정책 반영

이종행 기자
2021년 12월 06일(월) 19:40

광주시민은 광주 붕괴 참사 책임 1순위를 현대산업개발로 꼽았다.

또 10명 중 3명 이상은 지역 안전 불감증 개선의 장애 요인으로 ‘행정기관의 관리 감독과 점검 부실’을 선택했다.

6일 광주시의회가 발표한 ‘재난 안전에 대한 시민 인식 조사 결과’ 자료에 따르면 ‘지역 사회의 안전 불감증이 심각하느냐’라는 질문에 응답자 44.3%가 ‘그렇다’고 답했다.

반면 응답자 11.6%는 ‘심각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광주시 안전 개선의 장애 요인은 무엇이느냐’라는 질문에 응답자 38.4%는 ‘행정 기관의 관리 감독 및 점검 부실’이라고 답했다. ‘안전 불감증, 안전 의식 부족’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31.2%였으며, ‘안전 교육 미흡’이라고 말한 응답자는 15.4%였다.

또 ‘재난 안전 사고의 원인은 무엇입니까’라는 질문에 응답자 38.7%는 국가·지방자치단체의 사전 대처 미흡이라고 꼽았다. 이어 ▲ ‘안전 교육 또는 체험 부족’은 30.1% ▲사고 당사자 부주의 28.1% ▲119 또는 경찰 늑장 대응 3% 등의 순이었다.

‘시가 일상 생활 속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사고 및 재난 피해를 당했을 때 지원해주는 시민안전보험제도에 대해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응답자 79.4%가 ‘전혀 모른다’고 응답했다.

특히 ‘학동 재개발 철거 현장 붕괴 사고에 대한 최종 책임은 누구에게 있느냐’라는 질문에 응답자 51.5%는 ‘현대산업개발’이라고 답했다. 이어 동구청(26.1%)·하도급 철거업체(16.6%)·재개발조합(5.8%) 등의 순이었다.

이번 여론 조사를 제안한 이홍일 시의회 행정자치위원장은 “학동 재개발 현장 붕괴 사고 참사를 계기로 시민들의 재난 안전에 대한 인식을 파악해보고자 여론조사를 실시하게 됐다”며 “조사 결과 보고서는 안전한 광주를 만드는 입법과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의회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정책연구원에 의뢰해 지난 11월8일-12일까지 5일간 시에 거주하는 18세 이상 남·녀 501명을 대상으로(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 여론조사를 실시했다./이종행 기자
이종행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38787207562143005
프린트 시간 : 2022년 05월 23일 13: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