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병원 정형외과 조승환 교수 대한고관절학회 ‘최우수 학술상’ 수상
임채만 기자
2022년 01월 18일(화) 21:46

조선대병원 정형외과 조승환(사진) 교수가 최근 제23회 대한고관절학회 연수강좌 및 정기총회에서 최우수 학술상을 수상했다.

조승환 교수는 ‘고령의 대퇴경부 골절에서 임상적 취약지수에 따른 인공관절 치환술후 예후 분석’이라는 제목의 이번 논문에서 고령의 골다공증성 고관절 골절 환자도 안전하고 효과적인 인공관절 치료가 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해 큰 호응을 얻었다.

조 교수는 ‘임상적 취약 지수(clinical fraility score)’와 내과적 질환 등에 대한 철저한 평가를 통해 인공관절 전치환술을 시행할 경우 고령의 환자도 좋은 임상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점을 규명했으며, 이를 위해 심장, 호흡기, 신장, 내분비 관련 질환에 대한 적절한 내과적 협진과 마취과의 협력 조치가 필수적이라는 것을 강조했다.

조승환 교수는 “통상적으로 노인성 고관절 골절은 예후가 좋지 않다는 인식이 있으나 충분한 수술 전 평가 및 적절한 수술적 처치를 통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조승환 교수는 대한고관절학회 학술위원, 대한정형외과스포츠의학회 편집위원, 세계고관절보존학회 위원 등을 역임하였으며, 대한고관절학회지 우수 심사위원상, 대한골절학회지 우수 논문상을 수상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임채만 기자
임채만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42509967565501032
프린트 시간 : 2022년 06월 28일 14:1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