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준 전남 드래곤즈 감독, K리그1 승격·ACL 조별리그 통과…‘두 마리 토끼’ 노린다

“올해가 승격할 수 있는 가장 좋은 기회”

연합뉴스
2022년 01월 25일(화) 19:25
전경준 전남 드래곤즈 감독이 25일 전지 훈련 미디어 캠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2022시즌 프로축구 K리그2 전남 드래곤즈의 일정은 숨 가쁘다.

K리그2 정규리그에 대한축구협회(FA)컵, 여기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까지 치러야 한다.

전남은 지난해 2부리그 최초 FA컵 우승과 ACL 진출을 이뤄냈다.

전경준 전남 감독은 25일 열린 2022 K리그 전지 훈련 미디어 캠프 기자회견에서 “광양에서 훈련 중이다. FA컵 때문에 리그가 늦게 끝나서 휴식을 취하면서 훈련도 잘하고 있다”며 “리그와 ACL을 병행해야 하는 빡빡한 일정이다. 할 수 있는 것에 집중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현실적으로 모든 대회에 ‘올인’을 하기는 쉽지 않다.

전 감독은 이에 대해 “지금 말을 하기에는 섣부르다. 리그를 운영하고 ACL을 병행하면서 어디에 집중해야 할지는 차차 고민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K리그1 승격과 ACL에서의 우수한 성적,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싶은 게 솔직한 심정이다.

전 감독은 “지난 시즌 K리그2를 4위로 마쳤는데, 3연승을 넘기지 못했다. 할 만하면 비기거나 밀리는 상황이 반복됐다”며 “결국 리그는 스쿼드가 됐든, 개인 능력이 됐든 누적의 힘이다. 버텨내고 이겨내야 승격할 힘이 된다. 노력을 많이 했지만, 능력치가 있는 선수들이 필요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지난 시즌을 돌아봤다.

그러면서 “국내 선수의 영입이 어려워 외국인 선수로 이 부분을 대체하려고 준비하고 있다. 선수들이 제 역할을 잘해준다면 누적이 힘이 생기지 않을까. 그렇다면 승격에 근접하게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결국 목표는 1부리그다. 전남은 2018시즌 K리그1 최하위로 강등된 뒤 줄곧 2부에 머무르고 있다.

전 감독은 “리그에 남아 있는다면 승격의 기회는 매년 있다. 하지만 승격할 수 있는 가장 좋은 기회는 올해가 아닐까 생각한다. 지난해 FA컵 우승하면서 좋은 환경이 만들어졌다. 이 기회를 놓치면 더 힘들어질 수 있다. 우승이든 플레이오프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올라가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더불어 ACL에서도 쉽게 물러날 생각은 없다.

전남은 ACL에서 빠툼 유나이티드(태국), 유나이티드 시티(필리핀), 멜버른 시티(호주)와 G조에 묶였다.

전 감독은 “조편성을 보고 구단에서 16강 진출을 말씀하시던데, 아마 상대도 같은 생각을 할 거다. 현장에서 K리그2의 수준에 대해 ‘야, 이 정도구나’ 할 정도로 도전해보려고 한다. 16강에 올라 그 다음 8강을 가든 떨어지든, 후회 없는 경기를 해보겠다”고 다짐했다./연합뉴스
연합뉴스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43106342566054007
프린트 시간 : 2022년 06월 29일 21:5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