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동 참사’ 관련 현산 임원 소환

경찰, 입찰 방해 혐의 영장 재신청 위해 추가 조사

임채만 기자
2022년 01월 25일(화) 20:02

광주 학동 참사 관련 경찰이 HDC현대산업개발 임원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현산은 지난해 철거 중인 건물이 붕괴해 사상자가 발생한 학동 참사에 이어 올해는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를 냈다.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25일 현대산업개발 고위직 임원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13일 광주 동구 학동 철거건물 붕괴 참사 계약 비위와 관련 현대산업개발 임원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은 보완이 필요하다며 반려했다.

구속영장을 재신청하기 위해 경찰은 계약 비위에 관여한 것으로 보이는 현산 임원들을 보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해 6월9일 광주 동구 학동4구역에서 철거 중인 건물이 붕괴해 시내버스를 덮치는 사고가 발생, 17명(사망 9명·부상 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A씨는 당시 위법한 철거행위를 한 철거업체 선정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입찰을 통해 업체를 선정해야 함에도, 제한 경쟁 형식을 빌려 이미 내정한 업체를 철거업체로 선정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철거업체 선정 입찰 관련 결재를 권순호 전 현산 대표와 B 전 본부장이 한 것으로 드러나, 경찰은 이들도 입찰 방해 혐의에 관여했는지 사실관계를 별도로 확인하고 있다.

특히 B 전 본부장은 학동 참사 이후인 지난해 12월에 이번에 붕괴사고가 난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사업의 시행사인 HDC아이앤콘스 대표로 인사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현산 임원에 대한 신병 처리는 지난해 말부터 준비하던 것으로 화정아이파크 사건과는 연관이 없다”며 “관련자 보완조사를 마치면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신청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임채만 기자
임채만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43108526566107005
프린트 시간 : 2022년 06월 27일 02:3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