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사망설’ 이근, 직접 반박 “난 살아있다”
연합뉴스
2022년 03월 15일(화) 20:06

우크라이나 의용군으로 참여하겠다며 현지로 떠난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 이근 씨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생존 소식을 올렸다.

이 전 대위는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살아 있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며, 최근 돌았던 사망설을 의식한 듯 “가짜뉴스 그만 만들라”고 밝혔다.

그의 사망설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서부지역 훈련기지를 공습해 외국인 용병 약 180명을 제거했다고 주장하면서 불거졌다. 이 전 대위는 대원들은 우크라이나에서 안전하게 철수했고, 혼자만 우크라아니에 남아있다고 밝혔다.

그는 “할 일이 많다”며 “매일 전투하느라 바쁘다. 임수 수행 완료까지 소식이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 내용은 얼마 뒤 삭제됐으며, 우크라이나 출국 전후 올린 다른 사진도 모두 지워진 상태다.

이후 이 전 대위는 자신의 위치를 확인해주면 재외국민 보호를 요청하겠다며 서울경찰청 관계자가 보낸 메시지 캡처 사진을 추가로 올리고 “외교부, 경찰청, 국민 여러분 모두 걱정해주셔서 감사하지만 제가 지금 한국으로 돌아갈 수 없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연합뉴스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47342416569545050
프린트 시간 : 2022년 11월 30일 19:5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