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남권 조선업 인력 수급·지원 대책 시급

영암군·전남도·삼호重·대한조선 등 간담회 개최
대불산단 고용특구·정주여건 개선 등 방안 논의

영암=나동호 기자
2022년 05월 16일(월) 20:21
전남조선해양전문인력양성센터는 최근 전남도, 영암군, 현대삼호중공업·대한조선 등 관계자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남권 조선업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전남조선해양전문인력양성센터 제공>
전남 서남권 주력 산업인 조선산업 진흥을 위해 민·관이 적극 협력에 나선다.

전남조선해양전문인력양성센터는 최근 전남도와 영암군, 현대삼호중공업, 대한조선, 양사의 사내협력사협의회, 대불산단경영자협의회, 전남조선해양기자재협동조합 등 관계자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남권 조선업 활성화를 위한 인력수급 대책 및 지원 방안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는 최근 지역 조선사들이 대거 수주에 성공한 가운데 이들 작업 물량 처리를 위한 인력 수급 대책 마련이 시급한 가운데 진행됐다.

지역 최대 조선사인 현대삼호중공업이 선박 28척, 47억2천700만 달러를 수주(목표의 105%)했으며, 대한조선도 선박 4척, 3억7천만 달러를 수주(목표의 45%)해 양사 모두 2년 이상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했다.

지역 조선사의 수주에 힘입어 대불산단 주요 조선 기자재업체도 전년 대비 작업 물량이 크게 늘어나고 있으나 인력을 구하지 못해 작업 물량을 반납하는 초유의 상황도 연출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조선업체들이 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것은 10년 이상 이어진 불황으로 종사자가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 데다, 코로나와 각종 규제로 외국인 인력난이 가중된 결과다.

게다가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공급망이 붕괴되고 원자재 급등과 인건비 상승으로 지역 조선업체의 경영난도 심화되고 있다.

간담회에서는 지역 조선업체의 물량 확보 상황과 필요 인력 현황, 인력 유치를 위한 울산, 거제, 군산 등 조선업 관련 지역의 지원 정책 상황, 배후 인력 부족 타개를 위한 주요 건의 사항 등 의견을 나눴다.

지방선거가 마무리된 이후에는 이날 자리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함께 한 가운데 토론회도 개최해 공론화를 통한 정책 반영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지역 조선업계의 한 관계자는 “최근 친환경 선박 분야에서 지역 조선업체들이 두각을 나타내면서 조선산업의 미래가 한층 밝아지고 있다”며 “지역 조선업 진흥을 위해 젊은 국내외 기술 인력이 모여들 수 있는 제도 정비와 정주 여건 개선, 대불산단의 외국인 고용특구 지정, 기능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 인프라 확충 등에 민·관이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영암=나동호 기자
영암=나동호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52700060574600008
프린트 시간 : 2024년 02월 22일 20:2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