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콜레라 “2천400명 감염 7명 사망”
연합뉴스
2022년 05월 18일(수) 20:31

파키스탄이 연중 기온이 가장 높아지는 ‘5월 폭염’에 시달리는 가운데 중서부 지역에서는 콜레라가 창궐해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7일(현지시간) APP통신 등 파키스탄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중서부 발루치스탄주의 피르 코 지역에서는 지난달 17일부터 콜레라가 급격히 퍼지기 시작했다.

현지 보건당국 관계자인 아잠 부그티는 EFE통신에 “지금까지 2천400여명이 콜레라에 감염됐으며 어린이 3명 등 7명 이상이 숨졌다”고 밝혔다.

부그티는 “해당 지역의 연못에서 채취한 물 샘플을 조사한 결과 콜레라균의 존재를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콜레라는 오염된 음식이나 환자의 배설물 등을 통해 전파되며 감염된 환자는 탈수가 심해질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콜레라 감염 상황이 심상치 않자 당국도 긴급 대응에 나섰다.

셰바즈 샤리프 총리는 지난 15일 피르 코 지역에 음식과 깨끗한 물 등을 긴급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17일에는 군 관계자들도 이 지역을 찾아 지원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52873489574814050
프린트 시간 : 2022년 09월 29일 11:3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