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75개 제조업체 혁신바우처 지원”

광주·전남중기청, 컨설팅·마케팅 등 기업당 최대 5천만원

양시원 기자
2022년 05월 22일(일) 19:43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2022년 중소기업 혁신바우처 사업’의 수요기업으로 광주·전남지역 제조 소기업 75개사를 최종 선정, 총 24억5천300만원을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중소기업 혁신바우처 사업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제조 소기업에 최대 5천만원의 바우처를 제공해 맞춤형 패키지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앞서 지난 3월 모집공고를 통해 지역 제조 소기업 총 303개사가 신청했으며 약 4대1의 경쟁률을 거쳐 최종 75개사가 선정됐다. 지역별로 광주는 33개사가 선정돼 총 11억700만원을, 전남은 42개사가 선정돼 총 13억4천600만원을 각각 지원받는다.

선정된 기업들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의 협약을 시작으로 1년 동안 수행기관이 제공하는 프로그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올해는 일반바우처와 탄소중립 경영혁신 바우처로 구성됐다.

일반바우처는 컨설팅·기술지원·마케팅 3개 분야의 16개 프로그램 중 최대 3개의 프로그램을, 탄소중립 경영혁신 바우처는 탄소중립 경영혁신 컨설팅과 함께 복수의 기술지원 프로그램을 패키지로 지원한다.

지역 제조 소기업의 신청 결과를 살펴보면 일반바우처는 ▲경영기술전략(컨설팅) ▲시제품 제작(기술지원) ▲홍보지원(마케팅) 프로그램의 선호도가 가장 높았으며 탄소중립 경영혁신 바우처는 ▲탄소중립 경영혁신 컨설팅 ▲에너지 효율 향상 시스템 및 시설구축(기술지원) 프로그램을 가장 선호했다.

장대교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제조 소기업의 경영환경이 녹록지 않은 상황 속에서 해당 사업이 든든한 버팀목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지역 제조 소기업을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양시원 기자
양시원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53216218575052004
프린트 시간 : 2022년 08월 14일 23:5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