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저소득 위기가구 긴급복지 확대
박선강 기자
2022년 07월 01일(금) 01:08

광주시가 위기상황으로 일시적인 생계곤란을 겪는 저소득층의 생활안정을 위해 7월1일부터 긴급복지 생계지원금 단가를 인상하고 재산·금융재산 기준도 올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완화한다.

30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번에 인상하는 생계지원금 단가(가구원수별 차등지급)는 고유가·고물가의 영향을 강하게 받는 저소득층의 생활안정을 위해 현행 기준중위 소득 26% 수준에서 30% 수준까지 확대된다.

이에 따라 1인 가구의 생계지원금은 기존 48만8천800원에서 58만3천400원으로, 4인 가구의 경우 130만4천900원에서 153만6천300원으로 인상 지급된다.

특히 재산 기준에서 현금화가 곤란한 실거주 주택 1곳에 대해 ‘주거용 재산 공제 한도액’을 신설해 최대 6천900만원을 공제해 긴급복지 생계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는 일반재산 기준금액을 인상한다.

금융재산 기준 또한 생활준비금 공제율을 기존 65%에서 100%로 확대해 1인 기준 194만원을 공제하는 등 올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완화된 기준을 적용할 계획이다./박선강 기자
박선강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56605299578329000
프린트 시간 : 2022년 09월 28일 07:00: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