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영암 월출산배·세한대 총장배 전국 태권도대회 열전

‘태·권·도’ 영암을 달구다

영암=나동호 기자
2022년 07월 11일(월) 19:39
영암군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 제1회 영암 월출산배 및 세한대학교 총장배 전국 태권도대회’가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3일 간 열전을 마치고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세한대학교가 주최·주관하고 영암군이 후원한 이번 대회는 공인품새, 자유품새, 겨루기, 태권체조 등 4개 부문에서 초·중·고등부, 대학·일반부 등 전국에서 1천300여명이 참여해 그간 갈고 닦은 실력을 겨루는 화합과 경쟁의 장이 됐다.

각 부문에서 품새는 개인·복식·단체전이 진행되는 공인품새, 개인·단체전인 자유품새, 선수 등록 구분 없이 참여 가능한 태권체조, 계체에 따른 겨루기 등으로 나눠 경기가 진행됐다.

개회식은 이승훈 세한대 총장을 비롯해 이동섭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장, 최기동 전남도체육회장 직무대행, 박종익 전남태권도협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우승희 영암군수에게 명예 5단증을 수여했다.

이 밖에도 성공적인 대회를 위해 아낌없이 지원한 이들에게 기념패·표창패·감사패·공로패 등을 수여했다.

대회 측 관계자는 “영암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전국 대회라 참가 선수들이 긴장하는 경우도 있었지만 다들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발휘하며 만족해 했다”며 “대회를 통해 태권도의 위상을 다지는 것을 물론, 스포츠 대축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영암=나동호 기자
영암=나동호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57535990579044007
프린트 시간 : 2023년 11월 30일 07:4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