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영산강변 생활권 활성화 ‘시동’

농식품부와 농촌협약 2026년까지 총 354억 투입
정주여건 개선·365생활권 조성 위한 SOC 확충

나주=정종환 기자
2022년 07월 18일(월) 19:54
윤병태 나주시장이 최근 과학기술통신부를 방문해 에너지신산업 선도 미래 첨단 과학도시 조성을 위한 에너지분야 현안 사업의 관심과 지원을 건의했다.<나주시 제공>
나주시가 낙후된 농촌지역 생활권 활성화를 위해 354억원 규모의 ‘영산강변 생활권 활성화 사업’에 시동을 걸었다.

나주시는 18일 “최근 정부세종컨벤션센터 국제회의장에서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지역 활성화, 국가 균형발전 활성화 정책 협력 거버넌스 구축을 위한 농촌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 윤병태 나주시장을 비롯해 지난해 농촌협약 대상 지자체로 선정된 20개 시장·군수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농촌협약’은 중앙정부와 지자체 협업을 통해 공동 목표인 농촌지역 생활권 활성화를 도모하는 국책사업으로 2020년 도입됐다.

시·군 주도로 농촌 공간과 생활권 분석을 통해 농촌생활권 발전 계획을 수립하고 농식품부와 협약 체결을 통해 필요한 사업을 패키지로 지원받는 방식이다.

농촌 주민들이 문화·교육·복지 등의 서비스를 향유하는 공간적 범위(생활권)를 구분해 가장 접근성이 낮고 취약한 생활권의 정주여건을 개선하는 정책과제 발굴과 추진에 중점을 둔다.

앞서 나주시는 농촌공간전략계획 및 농촌생활권 활성화 계획 수립에 따라 영산강변, 원도심, 혁신도시 등 3개 생활권을 구분하고 지난해 농식품부 주관 공모사업인 농촌협약 대상 지자체로 선정됐다.

이 중 영산강변생활권(공산·왕곡·반남·동강·세지)을 우선 생활권으로 선정하고 농식품부와 최종 합의, 이날 협약 체결을 거쳐 오는 2026년까지 5년 간 354억원(국비 230억원, 시비 124억원) 규모 생활권 활성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은 농촌 정주여건 개선과 365생활권 조성을 위한 SOC 확충을 목표로 ▲농촌중심지 활성화 ▲기초생활 거점 육성 ▲마을만들기(마을회관 리모델링) ▲농촌형 교통모델(공공형 버스, 100원택시) 등이다.

여기에 농촌 취약마을 정주여건 개선, 빈집·주택 정비, 농촌 리더 양성, 인재 발굴 등 주민 참여 기반 역량 강화 사업도 포함됐다.

윤병태 시장은 “나주지역 농촌 발전 방향에 맞는 중앙정부와 지자체 투자를 집중시켜 농촌 생활권 활성화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협약 사업의 체계적 추진을 위한 전담직 보강과 민·관 거버넌스 체계 구축을 통해 농촌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적극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협약식을 마친 윤 시장은 곧바로 과학기술통신부에 방문, 고서곤 연구개발정책실장과 만나 민선 8기 공약사항인 ‘에너지신산업 선도 미래 첨단 과학도시 기반 조성’을 위한 에너지분야 현안 사업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윤 시장은 “빛가람 혁신도시를 글로벌 에너지 연구 인재들이 모여드는 에너지신산업 선도 미래 첨단 과학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라며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사업 지원, 에너지밸리 기업 유치,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조성, 한국에너지공대의 초전도 도체 시험설비 구축 등에 대한 과기부의 적극적인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윤 시장은 농식품부로 자리를 옮겨 김인중 농식품부 차관과 면담을 갖고 농번기 농업인력 수급 지원, 쌀값 안정화를 위한 논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 양질의 국내산 조사료 자급율 향상, 경종농가 소득 안정을 위한 조사료 생산 소요비 지원 등을 건의하기도 했다.

/나주=정종환 기자
나주=정종환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58141640579648008
프린트 시간 : 2022년 12월 09일 00: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