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든 지인 여친 성폭행한 20대 징역 2년6개월 선고
순천=남정민 기자
2022년 07월 25일(월) 20:55

술에 취해 잠이 든 지인의 여자친구를 성폭행한 2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 제1형사부(재판장 허정훈)는 준강간 혐의로 기소된 A(28)씨에게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재판부는 A씨에게 80시간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등 장애인복지시설에 각 5년간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A씨는 2020년 10월21일 오전 5시께 여수의 한 모텔에서 평소 알고 지낸 지인의 여자친구 B(23)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범행 당시 술에 취해 잠이 든 B씨가 심신상실·항거불능 상태에 이르자 간음했다. A씨는 B씨가 잠에서 깨 “집에 가라! 싫다”며 밀치는 등 거절 의사를 밝혔는데도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A씨는 재판 과정에서 합의하에 성관계를 가졌으며, 심신상실·항거불능 상태를 인식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A씨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B씨의 피해 진술이 일관되고 매우 구체적이며 직접 경험하지 않고서는 진술하기 어려운 비정형적인 사항까지 상세하게 묘사했다는 데 이유를 들었다.

B씨의 진술에 따르면 사건 발생 전날 남자친구(A씨의 지인)와 함께 여수를 찾아 A씨와 술자리를 했다.

재판부는 양형의 이유에 대해 “피해자가 술에 취해 심신상실 또는 항거불능 상태에 이르자 이를 이용해 간음한 것으로, 범행 경위와 수법 등에 비춰볼 때 죄질이 굉장히 불량하다”며 “피해자는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고, 피고인의 엄벌을 탄원하고 있어 실형의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순천=남정민 기자
순천=남정민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58750106580258005
프린트 시간 : 2022년 11월 26일 20:57:40